세월호와 전교죠, 그리고 진보/좌파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세월호와 전교죠, 그리고 진보/좌파

  • jamnetkr
    Coins: 53,020
    2018-12-06 12:41

     

     

    창작소설 "아일랜드"를 나름데로 대략 제9화까지 썼었는데, 사실 지금 처음부터 다시 쓰고있다. 다음과 같다.

     

     

     

     

    그리고...
    바벨탑에 관한 글을 쓰며, 어느날 "세월호"에 관한 고찰을 글로 남겨 볼 것이라고도 했었다.

     

     

     

     

    너무 짬이 나질 않는다...
    세월호는 고사하고 쓰고있는 또는 쓰기 시작한 창작소설 아일랜드를 계속 이어나가기도 쉽지가 않다.
    어떻게 새롭게 구성할 것인지, 줄거리를 어떻게 새롭게 표현할 것인지, 메모해 둔 내용도 많은데,
    너무 시간이 나질 않아...

     

    사이트 운영자의 비애이기도 하고, 그때그때 글로 남기고 싶은 어떤 이야기들이 생기다보니까,
    호흡이 끊기기도 하고...

     

    오늘,
    "세월호와 전교죠, 그리고 진보/좌파"란 제목의 글을 달며 이와같은 유튜브 동영상을 소개한 이유는,
    조금 늦은감이 있지만, 어차피 내가 쓰는 글들은 한 개인의 주관적 견해이고, 한 개인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이기에,
    이제 곧 세월호 사건을 나는 어떻게 바라봤는지, 어째서 바티칸이 사단에게 피를 드린 예식인지, 박근혜도 문재인도 바티칸에 충성을 맹세한 사람인데, 어째서 박근혜는 버림을 받았는지,
    내 나름의 시각에서 본 그 사건을 시간이 날때마다 조금씩 조금씩 조명해 보기로 하겠다.

     

    특별히 따로 또 제목을 부여하고 새로운 게시글을 만들진 않을 것이다.
    지금, 이 제목으로 생성한 게시글의 댓글 영역을 통해서 조금씩 조금씩 소개해 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