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겔라 메르켈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jamnetkr Jamnetkr : 리테일 숍에 의해 1 월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 글쓴이
  • #100009629
    jamnetkr
    Jamnetkr : 리테일 숍
    Moderator
    Newbie
    9,773 points

    요즈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 대한 생각이 많다.

    앙겔라 도로테아 메르켈(Angela Dorothea Merkel)은,

     

     

    • 1954년 7월 17일 함부르크 태생.
    • 부 : 호르스트 카스너. 개신교 목회자.
    • 모 : 헤어린트 카스너. 사민당 당원.
    • 1970년대 초반에 자유독일청년회(FDJ)에 가입.
    • 1971년 기술고등학교에 입학.
    • 1973년부터 1978년까지 라이프치히 대학에서 물리학을 공부하였으며 디플롬학위(석사학위에 해당)를 받음.
    • 1986년 루츠 췰리케 교수 밑에서 박사 학위 수여.
    • 1978년부터 1990년까지 베를린 과학 아카데미 물리화학 연구소에서 양자화학분야의 연구원으로 근무.
    • 자유독일청년회 과학 아카데미에서 지구선도위원, 선전부 의장 엮임.
    • 통일 과정에서 정치에 참여하기 시작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헬무트 콜 내각에서 환경부 장관을 역임하였다.
    • 통일 독일 이후 최초로 연방총리직에 당선. 2005년부터 제8대 연방총리를 역임하고 있음(현재).

     

     

    그 밖의 독일 기독교민주연합의 의장직에 취임하였고,

    2005년 총선에서 제1당을 차지하나 어느 세력도 과반을 점하지 못한 헝 의회가 발생하자 그녀는 사회민주당과 대연정을 구성하여 총리직에 올랐다.

    여기까지가 일반적으로 알 수 있는(인터넷 등을 통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이력이다.

     

     

    하지만,

    진실추적(Truth Tracking)을 읽어 보았다면,

    43기어에서 로스차일드, 일루미나티, 프리메이슨, 그리고 바티칸과 제수이트(예수회)에 관한 글을 읽어본 적이 있다면,

    앙겔라 메르켈이 통일 독일의 총리가 된 사건은 매우 이례적인 사건이며,

    동시에 그만큼 독일이란 그 나라가 사단의 회 : 일루미나티, 프리메이슨, 제수이트에 꽉 붙잡혀 있는 나라임을 직감할 수 있는 일이었다.

     

     

    어느 사회, 어떤 세상에서도 마찬가지 이지만,

    통일 독일 이전, 당시 서독과 동독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인물들이 있었다면,

    물론 일루미나티와 프리메이슨과 제수이트 및 바티칸이었을 것이다.

    더군다나 꽉 막힌,

    그리고 모든 삶을 통제받는 동독에서 앙겔라 메르켈이란 인물이 불쑥 등장해 통일 독일의 총리에 오른다?

    사단의 회 : 일루미나티와 프리메이슨과 바티칸 곧 제수이트가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다.

    그리고 그 순간, 정작 통일 독일을 일구어낸  헬무트 콜은 사라졌다…

     

     

    제2차 세계대전, 그 이전에 러시아의 공산화, 더 이전에 프랑스 대혁명을 주도했던 프리메이슨에 의해 서독과 동독 역시 분단되어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앙겔라 메르켈 역시 “사단의 회 : 일루미나티와 프리메이슨과 바티칸 곧 제수이트”에게 충성을 맹세한 여자임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아래 김필재 기자의 “김필재TV” 영상을 살펴보자.

    4: 58초부터 통일 독일, 그러니까 앙겔라 메르켈이 통일 독일의 총리가 된 이후,

    현재 독일의 상황이다.

     

     

     

     

    한마디로 말해서, 앙겔라 메르켈은, 그녀가 총리로 있는동안 독일의 군을 초토화 시켰다.

    그녀가 독일 총리직에 있으면서 있었던 국제문제, 그리스 경제 위기, 우크라이나 분쟁, 시리아 난민 사태 등등등이 문제가 아니다.

    독일은 그 속이 썩어들어가 있다.

     

     

    최근의 앙겔라 메르켈의 행보를 보면,

    연일 미국을 향해 날이 선 비판을 쏟아내며 미국과 적대국이 될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뿐만아니라 김필재 기자의 방송에서 처럼 더 이상 미국에 의지하지 않겠다는 말을 서슴없이 내뱉고 있다.

    그 속은 썩을데로 썩고 있는데 말이다.

    무엇을 위해서 이랬을까.

    열매로만 판단하리라! 그녀가 보였던 행보는 거짓이었다.

    공산주의 중국을 향한 속내를 드러낸 한가지 사실만으로도, 그녀의 모든 행보는 쇼였다고 생각한다.

    수많은 이슈로 나라를 좀먹고 있었는데, 그 수많은 이슈(예. 난민) 때문에 정작 자국의 국가방위를 초토화 시키고 있었던 사실을 드러나지도 않았다.

     

     

    1978년 동독 국가보안부(Ministerium für Staatssicherheit)에서 일자리를 제안 받은후, 앙겔라 메르켈은 이 제안을 거절한다.

    그리고 당시 슈타지는 그녀의 동독과 공산주의에 대한 비판적인 태도와 정부통제에서 벗어나 노동자들의 의사에 따라 운영되는 자유노조를 주장한 폴란드 자유노조 운동에 대한 동조적 성향을 가진 여성이라는 기록을 남긴다.

    바로 이 기록이, 앙겔라 메르켈을 오늘날 통일 독일의 총리 자리에 앉게했다.

    하지만 한낯 짜여진 각본이었구나 하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다.

     

     

    무엇을 위해 세상은 달려가고 있는가.

    세상은 분명히 “세계단일정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거기에 결정적인 기어를 하고 있는 두 인물이 있다면 물론 도널드 트럼프와 앙겔라 메르켈이다.

    한반도 문제 뿐 아니라, 일본과의 갈등 뿐 아니라, 그들을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는 사단의 회가 짜놓은 각본대로 돌아가고 있다.

    나토의 붕괴 뿐 아니라 신 냉전체재를 향해 빠르게 달리고 있다. 점점더 빠르게.

     

     

    길게 말할것도 없이,

    내일은 더욱 위태로워 질 것이고, 위태롭게 보일것이다.

    냉전 종식 이후 지금까지 누렸던 그 평화가, 한순간에 물거품처럼 사라질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그래야, 어수선하고, 위태롭고, 불안한 세상이 되어야, 단일정부를 주장할 수 있고 세울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야만, 적그리스도가 등장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생각해 본다면,

    지난 수년간의 평화에 감사는 해야지. 감사하자. 그리고 마음을 굳게 먹어라.

    내일은, 환란이지 평화는 없다. 우리에게 최고의 평화는, 바로 오늘, 바로 이 순간이야.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