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프리메이슨?

포럼(Forums) 수수께끼 음모론 모두가 프리메이슨?

  • Avatar
    jamnetkr
    Coins: 40,555
    2020-04-07 13:58

     

     

    한국에 뿌리내린 프리메이슨.

     

    일반적으로 "음모론"을 파헤치는 사람들은,

    한국땅에 프리메이슨이 둥지를 틀며 탄생한 첫번째 조직으로 "갑신정변" 주역들을 꼽는다.

     

    db0ezf7phj1ntxavw24ev8i93lyb2c85

     

    이 갑신정변 주역들은 "정동구락부" 라는 사교 단체를 만들고 그곳에서 모임을 가지며, 정변을 꿈꾸었던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참고로 '구락부'는, 일본 사회에 널리 퍼진 사교 모임/단체들을 일컷는 단어였고,

    일제시대 한반도에서도 그대로 사용하게 되었다. 영어 그대로 표기하면 "클럽"이고,

    그 잔제는 '로터리클럽, 라이온스클럽, 삼청로터리클럽'등의 이름으로 여전히 활동중이다.

    물론 "정동구락부" 역시, "한양롯지"란 이름으로 여전히 남아있고,

    이 "한양롯지"의 올바른 표기는 "프리메이슨 한양롯지"로,

    대한민국 프리메이슨의 중심으로 보는데 이견이 없다.

     

    illwbw69bqlzn5lxrfvhazscmpptcnfl

    yjz83402rotrb623welxyz36s0irwgok

     

     

    • 갑신정변(甲申政變) : 갑신정변(甲申政變) 또는 갑신혁명(甲申革命)은 1884년 12월 4일(음력 10월 17일) 김옥균·박영효·서재필·서광범·홍영식 등 개화당이 청나라에 의존하려는 척족 중심의 수구당을 몰아내고 개화정권을 수립하려 한 무력 정변(쿠데타)이다. 진압 후, 갑신난, 갑신전란으로 불리다가 대한민국 임시 정부에서는 이를 '갑신혁명당의 난'(甲申革命黨의 亂)이라 불렀다. - 위키피디아 참고.
    • 정동구락부(貞洞俱樂部) : 국내인으로 이 구락부에 가입한 회원은 민영환(閔泳煥)·윤치호(尹致昊)·이상재(李商在)·서재필(徐載弼)·이완용(李完用) 등이었다. 외국인으로는 미국공사 실(Sill,J.M.B.,施逸)과 프랑스영사 플랑시(Plancy,C.de.)를 비롯해 당시 한국 정부의 고문으로 초빙된 다이(Dye,W.M.)와 리젠드르(Legendre,C.W.), 미국인 선교사 언더우드(Underwood,H.G.)와 아펜젤러(Appenzeller,H.G.) 등이 있었다.

     

     

    프리메이슨-몰타 기사단 회원 "김종필".

     

    김종필은 분명히 "프리메이슨" 맴버였다.

    문제는 그가 언제, 어떻게 프리메이슨 맴버가 되었는가 이다.

    그는, 사실상 1961년 5.16 군사 혁명의 핵심 인물이었고,

    중앙정보부(KCIA) 창설을 주도했고, 초대 중앙정보부(KCIA) 부장을 역임했다.

     

     

    딥스테이트 맴버의 흔적 "김대중".

     

    워낙 거짓이 많은 인물이지만, 그래서 감춰놓은게 많은 인물이지만,

    하지만 일제시대엔 친일파였으며, 해방후엔 빨갱이였던, 돌이킬 수 없는 민족의 갈등을 만들고, 북한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이 극찬하는 "광주사태"를 촉발했던 매국노...

    왜 CIA와 미국은, 그런 그를 비호했을까.

    이 한가지 사실 많으로도 그가, 누군가의 비호를 받고 있었다는 것을 감출수 없다.

     

     

    하지만 드러나지 않을 비밀은 없다.

     

    김종필이 프리메이슨이었는데, 박정희는 프리메이슨을 몰랐다는 거냐.

    심지어 김종필이 대일청구권을 위해 일본의 협상테이블로 날아간 배경이 있을 것이다.

    왜? 프리메이슨의 아시아 중심 무대는 일본이니까.

     

    그러면 김종필, 김대중 이외엔 사단의 회 - 곧 제수이트, 일루미나티, 프리메이슨 - 가 더는 없었을까.

    대표적으로 서강대학교의 주인이, 바로 제수이트다! 바티칸도 아닌 제수이트!

    서강대학을 아우르는, 거룩한 예복을 입고 앉아있는 그들 모두가, 사단의 개라!

     

    사단의 회가,

    늘 양 쪽 진영, 두 집단을 만들고 관리하며, 한 나라를 지배한다는 사실은 이전글 "프리메이슨" 관련하여 여러차례 말했다.

     

     

    그래서 이 작은 반도국가 내에도,

    공산주의가, 친일파가, 친중파가, 주체사상이란게 존재하는 것이다.

    그들의 주인은 하나며, 그들의 주인에 의해 만들어진, 사단을 위한 몸부림이다.

     

    다시 말하지만, 한번쯤 생각해 보라.

    • 어째서 이슬람의 상징은 초승달이며 - 초승달은 바벨의 여신 세미라미스를 상징한다.
    • 어째서 불교와 나찌는 같은 만(卍)자를 심볼로 하고 있으며 - 미트라다. 바로 바벨을 주인으로 섬기는 자들이다.
    • 어째서 부처는 손으로 666을 상징하고 앉아있으며,
    • 어째서 그 부처의 손은, 호루스의 눈동자를 상징하는 호루스의 눈과 동일하며,
    • 어떻게 부처는 바포멧의 염소와 같은 자세를 취하고 있나.

     

    반대로 말하면,

    • 어째서 사단에게 속한 자들은 늘 같은 문양, 같은 심볼을 취하고 있을까.
    • 프리메이슨의 캠퍼스와 직각자? 피라미드? 세월호의 노란리본? 자유조선(천리마 민방위)이라 불리우는 그들의 상징인 삼각도형?
    • 이들이 모두, 한가지다.

     

     

    중심은 일본,  한국은 없다.

     

    이쯤되니, 문제가 훨씬 복잡해진다.

    통일이 되면 되는데로, 통일이 안되면 안되는데로...

    모두가, 사단의 회에 충성을 맹세한 자들 뿐이지 않은가...

     

    1973년_

    프리메이슨이며, CIA의 실질적 소유자이며, 로스차일드의 충견인 데이비드 록펠러가 "삼극위원회(The Trilateral Commission)"를 설립했을때,

    유럽지부, 북아메리카지부, 아시아태평양지부로 나뉘었지만,

    정확하게는 유럽지부, 북아메리카지부, 그리고 일본이었다.

    이 세계의 꼭지점을 아우르는 조직이 "삼극위원회"다.

     

    그만큼 일본은 유대계 자본을 쫓아다니며 그들에게 신임을 얻었던 결과고,

    그만큼 아시아 국가들 중 일본을 제외하곤, 눈여결 볼 가치가 있는 국가가, 아시아에 없었다는 반증이다.

    냉정하게 말하면, 친일파란 바로 이 지점에서 출발한다.

    냉정하게 말하면, 중국도 일본의 위상과 같지 않은 이유다.

    동시에 그들이 "친일파 > 공산당 > 빨갱이 > 친중파"의 벽을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왜? 적그리스도를 위한 세계단일정부 수립을 위해 움직이는 그들이,

    동시에 공산주의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친일파건 공산당이건 친중파건 그들의 주인이 하나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쯤되면, 의문에 쌓여있는 질문들을 스스로 털어낼 수 있으리라.

    • 어째서 김대중은, 일본과의 신 어업협정을 통해 일본으로 하여금 독도영유권 주장의 빌미를 제공했는지?
    • 어째서 김종필이 대일청구권을 위해 일본의 협상테이블에 앉을수 있었는지 - 박정희 또한 프리메이슨을 알고있었다는 증거며, 김종필이 프리메이슨 맴버였기에 일본과의 협상에 제격이라 생각한 것이다.
    • 어째서 중국은 무모한 살생을 하는 것인지 - 사단의 회에 간택되지 않은 이상, 일본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싶어 무슨 짓이든 하고있는게 중국이다. 난 이렇게 생각한다. - 세계단일정부가 들어서면, 단일정부는 일본을 통해서 아시아를 통솔하게 된다. 거기에 한국이란 없고, 중국도 없다.

     

     

    PS) 삼극위원회, 일본의 역할, 프리메이슨 김종필, 딥스테이트 김대중과 대한민국의 싸움에 관해선 다른 토픽을 통해서 정리하도록 하겠다.

     

     

    그런데 누가 싸우는 것인가.

     

    오늘 내가 이 글을 쓴 배경은 이렇다. 누군가 내게 물었다.

    알면 알수록, 생각보다 복잡하고, 답이 없어 보인다. 그래서 무력감을 느낀다...

     

    육의 눈으로 바라보며, 육으로 생각하면, 훨씬 더 복잡한 정도가 아니다.

    그들은 이제, 전교조란 이름으로 교육을 무너뜨린 것처럼,

    이제는 그 클럽들을 앞세워 교육에 까지 깊숙히 침투해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게 현실이다.

    대표적으로 로터리클럽에서 운영하는 "한국 로터리 청소년엽합"이 그것이다.

     

     

    하지만 기억해야 할 부분이 존재한다.

     

    영원할 것 같지만, 인생들은 누구나 한번 태어났으면 반드시 한번 죽는다.

    창조자는, 사실상 5.16 군사 혁명의 주역이었던 김종필에게 나라를 허락하지 않았다. 그 대신 그들을 도왔던 박정희를 선택했다.

    6.25 전쟁이 일어났던 당시, 지금 남한 사람들은 공산당 김일성을 싫어했을까. 그렇지 않다.

    운이 좋아서 이 땅에 태어나 살고있을 뿐이다. 그것도, 감사하지 않는다.

    남한내에는 빨갱이, 공산주의 신봉자들이 훨씬 많았다. 이게 팩트다.

    숨어있던 빨갱이가 군인을 태러하고, 미군을 태러했던건, 감춰진 비밀도 아니다.

    6.25가 끝난 직후, 남한내 보수/우파들은, 그야말로 김일성과 공산당을 경험한, 북한땅에서 피난 내려온 기독교인들이 거의 대부분이었다.

    그런 6.25전쟁에서 창조자는 한반도 전체를 사단에게 허락하지 않았다.

    나는 사단과 사단의 회가, 전쟁을 멈췄다고 보지 않는다.

    창조자가 전쟁을 멈출수밖에 없게 만든 것이다.

     

     

    누가 싸우는데?

    누구의 싸움인데?

    당신의 싸움이 아니다.

    예수의 싸움이다.

    당신이 싸우는게 아니다.

    예수가 싸우고 있는 예수와 세상과의 피비릿네 나는 영의 전쟁이다.

     

     

    엡6: 12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 13 그러므로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취하라 이는 악한 날에 너희가 능히 대적하고 모든 일을 행한 후에 서기 위함이라

     

     

    내게 메일을 보낸분께도 동일한 답변을 해 드렸다...

    입으로 기독교 인이라 시인하지 말자.

    믿음이란, 주권자가 예수라는, 그 절대적 신뢰다.

    기적이나 요행을 바라는게 아니다.

    내가 원하는데로 되게 해달라는게 아니다.

    예수의 뜻대로 되기를 바람이다.

     

     

    함께 읽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