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윤석열의 심야회동 – 역술가 대동?

포럼(Forums) 수수께끼 홍석현, 윤석열의 심야회동 – 역술가 대동?

  • Avatar
    jamnetkr
    Coins: 39,985
    2020-08-25 14:40

     

     

    윤석열-홍석현

    윤석열-홍석현-3

     

    지난 2018년 11월 하순의 어느 밤 11시쯤,

    서울 인사동의 한 술집에 윤석열 검찰총장,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갈색 가죽 점퍼 차림의 홍석현 JTBC 회장, 그리고 홍석현이 대동한 역술가(점쟁이)가 심야회동을 했다는 기사다.

     

    나는 저 기사를 쓴 자와 뉴스타파와는 다른 시각에서 저들의 심야회동을 보려한다.

    그 이유는, 나는 홍석현이야말로 대한민국땅 깊숙히 사단의 회(제수이트, 일루미나티, 프리메이슨)를 침투시킨 장본인이며,

    대한민국을 그들에게 헌납하려 활동하는 그들의 충견이라 확신하기 때문이다.

     

    뉴스타파는,

    홍석현이 이건희, 그러니까 삼성가의 사돈이란 사실을 애써 되새기며 물타기를 하고 있지만,

    아니면 뉴스타파는 깜이 안되는 건지도...

     

    저들의 회동이 밝혀진 이상,

    삼성과 이재용을 죽이려 하는 자는 다름아닌 홍석현임이 더욱 명확해졌다.

    윤석열도, 황교안도, 그들의 배후에서 그들을 움직이는 대한민국내 그림자정부의 시녀가 홍석현임도,

    더욱 명확해졌다. 나는 이렇게 판단한다.

     

    위 윤석열과 홍석현의 심야회동은 2018년 11월 하순의 회동이였다고 한다.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윤석혈과 홍석현, 그리고 역술가의 심야회동날 비가왔다고 한 증언에 따라,

    기상청 정보를 확인했고, 그들의 심야회동은 2018년 11월 20일 밤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2018년 11월 20일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 바이오로직스 관련자들을 고의 분식회계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날이었으며,

    윤석열, 홍석현 그리고 역술가의 심야회동 다음 날인 11월 21일은,

    이 사건이 윤석열 당시 지검장 산하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에 배당된 날이었다고 한다.

     

    홍석현은 2017년 5월 10일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이후,

    대미 특사직을 수행했으며, 대미 특사의 신분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한 장본인이다.

    그는 록펠러 주도하에 세워진 삼극위원회의 아시아 지부 책임자였고,

    한반도 내 삼극위원회 하부조직인 여시재와 리셋코리아를 만든 장본인이다.

     

     

    삼각위원회-홍석현

     

     

    모두를 홍석현이 움직이고 있다.

    그럴수 있는 이유는, 그들도 홍석현이 그들의 충견임을 잘 알고있기 때문이다.

     

    한반도 분단의 현상유지’를 주장하는 대표적인 미국내 단체들이,

    바로 삼극위원회(Trilateral Commission), 빌더버그(Bilderberg), 외교관계협의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란 단체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2008년 1월4일 대통령 당선 직후, 이들 세 조직의 인사들과 만남을 가진 것으로 전해진다.

     

    • 1980년 미(美) 재향군인협회는 삼극위원회, 외교관계협의회에 대한 국정조사권을 촉구한 바 있다.
    • 이들 조직을 강하게 비판했던 래리 맥도널드(Lawrence Patton McDonald, 조지아 주) 하원의원은 이 결의안을 의회에 제출했지만 결국 결의안은 통과되지 못했고 1983년 9월 1일, 도리어 대한항공 007(KAL 007)편 격추사건으로 래리 맥도널드(Lawrence Patton McDonald, 조지아 주) 하원의원은 사망한다.
    • 근본주의 우파를 대표하는 존 버치 협회(John Birch Society) 회장이었던 래리 맥도널드(Lawrence Patton McDonald, 조지아 주) 하원의원을 유태계가 죽였다는 음모론은 그 당시에도 있었다. 왜냐하면 근본주의 우파를 대표하는 ‘존 버치 협회’(John Birch Society) 자체가, 미국을 유태계 금융자본이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참고로 홍석현 뿐 아니라,

    국내 내노라하는 거의 대부분의 인사들, 정치인들, 기업가들이, 이 삼극위원회 회원들이다.

     

    이명박이 대통령 당선이 된 직후, 만났던 인물들도,

    삼극위원회(Trilateral Commission), 빌더버그(Bilderberg), 외교관계협의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총책들이었으며,

    이들은 페리(BB·TC 회원) 전 국방장관, 울포위츠(유태계, BB·CFR·TC 회원) 전 국무부 비확산대책위원장, 버시바우(유태계, CFR 회원) 주한 미 대사, 아델만(유태계, CFR 회원) 전 UN주재 미 대사, 스칼라피노(BB·TC 회원) UC버클리대 명예교수, 솔라즈(CFR 회원) 전 하원 아·태소위원장, 갈루치(CFR 회원) 전 북핵 협상 대표, 갈브레이스(CFR 회원) 전 주 크로아티아 대사 등의 인사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주선, 만남 또는 다리의 역할을 하는 장본인이 바로, 홍석현인 것이다.

     

     

     

    0
    Avatar
    jamnetkr
    Coins: 39,985
    2020-11-26 22:13

    홍준표, 추미애(秋)-윤석열(尹) 갈등에 “반간계…영악한 집단들”

     

     

    훙준표

    <▲ [대구=뉴시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20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가 4대 관문공항 건설로 지역 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대구·부산·광주(무안) 신공항 관련 특별법 동시 처리가 시급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11.20.>

     

    “윤석열, 야권 주자로 세워 정권 재창출 시도”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참 대단한 반간계(反間計, 적의 첩자를 이용하여 적을 제압하는 계책)”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2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참 영악한 집단들”이라며 정부와 여당을 겨냥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윤석열 검사를 앞세워 소위 국정 농단 수사로 보수, 우파 진영을 궤멸시켜 놓고 추미애, 윤석열 갈등을 만들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반대 진영의 주자로 세우도록 야권 분열을 작업한 후 그래서 정권 재창출한다는 건가”라고 전했다. 정부가 윤 총장과 추 장관의 갈등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그런데 그게 니들 뜻대로 잘 될까”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야권 대선 주자로 부상한 윤 총장에 대한 경계심을 공개적으로 표출해왔다.

     

    지난 10월22일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박근혜 정권 무너뜨리는 정치수사에 큰 공을 세우고 벼락출세했다가 중앙지검장 때 소위 적폐수사를 지휘, 이재수 기무사령관을 모욕 줘 자살에 이르게 하고 청와대 말단 행정관까지 싸그리 적폐로 몰아 싹쓸이 수사한 공으로 또 한번 검찰총장으로 벼락 출세한 사람이 지금 이전투구(泥田鬪狗)식으로 서로 물어뜯고 싸우고 있다”고 윤 총장을 비판했다.

     

    윤 총장이 보수야권의 대선 후보로 꼽히는 것을 두고도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것도 아무런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

     

    짬밥은 무시할 수 없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