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프로젝트] 참치부침밥

포럼(Forum) 라이프 스타일 [한식 프로젝트] 참치부침밥

  • jamnetkr
    2019-05-15 17:45

    오늘의 ‘한식프로젝트’는, 참치부침밥이다.

     

    • 재료 : 참치 한(1) 캔, 계란 두(2) 개, 파, 소금, 부침가루.

     

     

     

     

    그리곤 참치캔에서 기름을 쪽 뺀 후,
    참치 한(1) 캔, 계란 두(2) 개, 부침가루 세(3) 수푼, 소금 두(2) 꼬집을 바구니에 담는다.

     

    위 사진을 통해서 숟가락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저 크기의 숟가락(밥숟가락)으로 부침가루 세(3) 수푼을 넣었다.
    이제 쉐킷쉐킷.

     

     

     

     

    그러면 위 사진과 같아진다.
    다음으로 밥 한공기를 넣어준다.
    그리고 다시, 쉐킷쉐킷.

     

     

     

     

    느낌이 별로 좋지않다.
    밥 한공기보다 조금 더 들어간 느낌이랄까. 눈대중은 정말 안좋은 습관인듯.
    보통 9~10조각의 참치부침밥이 만들어 지는게 정상임.
    몇 개의 참치부침밥이 만들어 지는지 봅시다.

     

    참고로, 경험상,
    밥 양이 조금 많다 싶으면, 뭔가 푸석푸석한 식감을 줌.

     

    이제 후라이팬으로.

     

     

     

     

    음…
    확실히 밥 양이 많았구나…

     

    이 글을 쓰고있는 지금 시간은 오후 5:37분.
    참치부침밥을 만들어 먹은 시간은 오후 3:30~4시 사이.
    아침 겸 점심 겸 저녁인데…
    배가 고팠나봐…

     

    내 경우, 보통 9~10 조각이 나와야 하는데,
    무려 11 조각의 부침개가 만들어졌고, 또 자투리로 반의 반만한 부침개 하나가 추가 되었다.
    하지만…

     

     

     

     

    역시 맛있다…
    약간 밥 양이 많았다 싶은 경우, 캐찹에 찍어먹어 주는걸 추천한다.

     

    마음이 급했는지 어땠는지,
    사진을 아무리 찾아도, 캐찹을 담아온 후의 사진이 없네ㅜㅜ
    난 오늘, 밥 양이 많았었기에 ‘케찹’에 찍어 먹었음.

     

    맛있게 먹었다.
    정말 맛있다. 두번 해먹어^^

     

    나만의 한식 프로젝트를 시작한 후,
    난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다. 다만, 일일이 소개하기가 좀 그렇다.
    왜냐하면, 특별해 진게 아니라 변했기 때문이다.

     

    예를들면, 평상시 붉은김치를 안먹어 보려고 한 이후, 이상하게 자꾸만 커피(카레)가 땡긴다.
    이젠 아예 오뚜기 카레라이스를 몇 봉지씩 주문해서 준비해 둔다.
    심지어 식빵도 커리(카레)에 찍어 먹는다.

     

    그래서 지금까지 어떻게 변했는지, 특별하진 않지만 변한 일상을 차곡차곡 카메라에 담아서 한번에 소개할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