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또 바이러스 – 한타바이러스 출몰

포럼(Forum) 뉴스 앤 이슈 중국 또 바이러스 – 한타바이러스 출몰

  • jamnetkr
    2020-03-26 15:26

     

    중국-한티바이러스

     

    24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즈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국 남부 윈난성에서 산둥성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가던 한 남성이 갑작스럽게 사망했는데, 사인은 사인(死因)이 설치류(쥐.등)를 통해 전염되는 ‘한타바이러스’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 쥐의 소변, 침, 대변을 통해 감염… ●

    중국 의료진은 검사를 통해 사망한 남성이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한타바이러스는 쥐 등 설치류의 소변이나 침, 대변을 통해 인간에게 감염되며, 몇몇 종은 인간에게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지만 이외의 종은 질병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중 한타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는 유행성출혈열(신증후출혈열)은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며 치사율이 높은 편이다. 고열과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특히 미국과 남미에서 발생하는 한타바이러스 폐증후군은 치사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망한 남성이 타고 있던 버스에는 총 32명이 다른 승객들도 있었고, 이들 모든 바이러스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한타바이러스의 일부 증상이 코로나19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또다시 전염병이 유행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쏟아졌다. 현지 SNS에서는 ‘#hantavirus’가 해시태그가 빠르게 확산되기도 했다.

     

    ● 쥐를 술에 담궈먹는 중국인들…●

    스웨덴의 한 감염병 전문가는 자신의 SNS에 “당신이 당장 쥐 고기를 먹지만 않는다면 패닉에 빠질 이유가 없다”고 적었다.

    이로인해 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의 위생 문화에 대한 지적이 다시 불거졌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퍼진 우한폐렴의 감염원인으로 추정되는 박쥐를 먹는 중국인의 식문화에 문제 제기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쥐를 술에 담궈 먹거나 새끼 쥐를 먹는 중국인의 비위생적인 식문화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