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반합(正反合) – 그림자들의 세상.

포럼(Forums) 수수께끼 정반합(正反合) – 그림자들의 세상.

  • Avatar
    jamnetkr
    Coins: 41,005
    2020-08-07 12:08

    15646969606_03c432fd52_bw

     

     

    • 정반합(正反合) : 헤겔의 변증법을 도식화한 것으로, 정(테제)이 그것과 상반되는 반(안티테제)과의 갈등을 통해 정과 반이 모두 배제되고 합(진테제)으로 초월한다는 것.

     

    따라서 정반합(正反合)을 풀어서 설명하자면,

    ''은 어떤 것이 기존부터 유지되어 오던 상태를 말하고,

    이 '정'을 부정하며 새로운 상태를 제시하는 것을 ''이라 한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 세상 모든 물체들은 모순적 면모를 지닐 수 밖에 없으므로,

    ''과 '' 중 버릴 것은 버리고 취할 것은 취한 상태인 ''으로 나아간다.

    그러나 합 또한 모순적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은 다시 ''이 된다.

    이러한 식으로 반복하다 보면 진리에 가까워질 수 있다는 것정반합 이론이다.

     

    잼넷의 생각_

    그러나 이러한 사상 또는 이론은,

    ''과 '' 중 버릴 것은 버리고 취할 것은 취한 상태인 ''으로 나아가고,

    ''은 다시 ''이 된다 말하지만,

    결과적으론 ''이 된 ''에 또 다른 새로운 상태인 ''을,

    다시 취할것은 취하고 버릴것은 버린후의 '' 즉 새로운 ''에,

    다시 새로운 상태인 ''을 제시하는,

    결국 돌고 도는 혼돈의 상태를 야기시키게 되고,

    결과적으로 ''만 남는 상태에 이르른다.

     

    문제는 이런것이다.

    사람이, 사람이 아닌것으로 착각하는 것 같이,

    사람이, 스스로 신(神)인척 하는 죄악을 범하면서도 그 죄악을 모르는 것 같이,

    ''과 ''의 갈등에 초점을 두었던 칼 마르크스는,

    결국 ''은 ''이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이게 내 생각이다...

     

    다시 설명하면, 가짜는, 진짜가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이다.

    다르게 설명하면, 가짜는, 진짜가 있어야만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새로운 상태인 ''이란,

    파괴하고 싶은 대상이 있어야만 존재한다.

    ''은 반드시 파괴하고 싶은 대상이 있을때 이를 새로운 상태를 위한이란 미명하에 등장한다.

    반대로 말하면 원래 있었던 질서, 역사와 함께 만들어져온 근본적인 도덕등이 없었다면,

    ''은 존재의 이유가 없다. 왜냐하면 ''이란 이 도덕, 양심, 질서파괴하기 위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짜는, 자신이 가짜인줄 알고 출발한다고 나는 증거했던 것이고,

    그래서 진보/좌파는 보수/우파가 없으면 죽는다. 왜? 파괴시켜야 할 대상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번 공산주의/사회주의에 길들여졌던 나라는 민주주의 국가로 채제가 변해도 달라잘 수 없다.

    왜냐하면 한번 공산주의/사회주의였던 국가는 파괴시켜야 할 대상이 사라지는 순간, 존재의 이유가 무너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 글을 읽는 기어들의 생각은 어떠냐.

    왜? 진보/좌파라는 자들은 북한으로 넘어가 북한의 발전을 위해 피와 땀을 흘리고 희생할 수 없는것 같나.

    왜? 그들은? 절대로 자신들의 이념이 우월하다는 것을 몸소 보여줄 수 없는것 같나.

    6.25 사변을 겪으며 남한으로 내려온 많은 사람들은 이 나라의 발전을 위해 자신의 미래를 위해 피와 땀을 흘렸다.

    하지만 진보/좌파라는 자들은 절대로 그렇게 할 수 없다.

    왜냐하면 태생적으로 ''이란 '파괴'를 위해 존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들은 절대로 보수/우파가 사라지게 할 수도 없다!

    보수/우파가 사라지는 순간,

    자신들의 존재의 이유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다른 예를 하나 들어보자.

    진중권이란 자는 무정부주의자이며 진보/좌파인사다.

    이 자는 서스름없이 어차피 국가가 나에게 해준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한다. 과연 그럴까.

    국가가 아니면 어느 나라가 진중권이란 자를 알아봐줄까.

    국가가 아니면 어느 나라가 진중권이란 자를 대학 교수로 등용해 줄까.

    국가가 아니면 어느 나라가 진중권이란 자의 말에 귀를 기울여주고 어느 나라가 TV에 출연시켜 줄까.

    이미 국가를 통해서 많은 것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롬1: 20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찌니라

     

     

    근본적으로 모순이란,

    인간 내면의 이 이중성에서 출발한다.

    모순은, 인간 내면 깊숙히 자리잡고있는 자기부정에서 출발한다.

    칼 마르크스는 이 진실을 몰랐다...

    난 이렇게 생각한다.

     

    인간이란 자아의 진실을...

    그 인간이란 자아속엔 누구라도 자신이 섬기는 주인 곧 우상이 있어야만 숨을 쉬며 살아갈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

    그들은 인간이란 공산주의, 사회주의 또는 민주주의라 할 지라도 이는 곧 우상이 되고 신앙이 되리라는 사실을 부인했다.

    설사 좋은 마음, 좋은 뜻이었다 할 지라도,

    인간에게 이러한 가치는 단순한 이론, 단순한 철학이 아닌 것이다.

    이게 문제다...

     

     

    궁극적인 것.

     

    사단이란, 사단의 존재는,

    결국 창조자의 질서를 파괴하기 위해 존재한다.

     

    창조자는, 모든 피조물이 당신을 알 수 밖에 없게 창조하였기에,

    그 영혼의 울림에 따라 그 양심에 따라 창조자를 경외하는 인간들이 있는 반면,

    ''을 추구하는 인간들도 존재하는 것이다.

     

    사단이란 궁극적으로 창조자의 질서를 파괴하기 위해 존재하기 때문에,

    그리고 창조자의 질서를 완전히 파괴해야만 인류를 멸망으로 이끌어 갈 수 있기 때문에,

    끊임없이 ''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이 끊임없는 ''이 바로 진화론이었고, 사회주의였고, 공산주의 이론이었고, 페미니즘이고, 동성애이며, 소아성애로...

    끊임없는 '파괴'를 위한 끊임없는 ''이 등장하는 배경이다.

     

     

    다르게, 한번 생각해보자.

     

    물론 내 입장이다. 잘 알다시피...

    나는 창조자의 존재를 알고있는 사람이 아닌가.

    따라서 인류의 역사가 창세기로 시작했듯, 인류는 반드시 성경대로 흘러가고, 계시록으로 끝이 난다.

     

    사단의 존재의 이유가, 결국 창조자의 질서를 파괴하여 인류를 파멸로 이끌어 가는 것이라면,

    원래 존재했던 ''에 ''이라는 새로운 것을 제시하고, 더할거 더하고 뺄거 빼서 ''에 이른들,

    그리고 그 ''이 다시 ''이 된다 한 들 결국 뭐만 남겠나.

    ''만 남는다...

     

    궁극적으로 그들의 모순과 거짓말을 반박해오던 많은 학자들이 있지만,

    예를들면 진화론을, 예를들면 공산주의/사회주의란 거짓말을, 예를들면 책임질 수 없는 자유를 찬양하는 자들을 향한,

    날썬 비판들과 이론들이 있지만,

    나는 궁극적으로,

    창조자의 존재를 알고있기 때문에,

    그리고 사단이 원하는 미래를 알고있기 때문에,

    어차피 그 끝은 '파괴'를 위한것임을 이와같이 설명해 보았다.

     

     

    정반합(正反合)...

     

    이제 내가 여러차례 말했던,

    사단의 종들 - 제수이트, 일루미나티, 프리메이슨 - 은 언제나,

    ''과 ''이란 양 극단의 체재, 그룹, 그리고 사회를 나눈다고 한 이유를 조금더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의 이론적 뿌리 스스로 생각하기에 자신들의 성장의 원천이 바로 정반합(正反合) 이론이기 때문이다.

     

    그 마음을 알지만, 우리는 냉철해 질 필요가 있다.

    냉철하게, 사단과 사단의 종들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이 글의 마지막은 이렇게 하련다...

    물론 43기어에서 일반적으로 쓰이는 말 '사단의 종들'이 왕노릇하는 세상이지만...

     

    과연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사이좋게 지내길 원할까.

    과연 미국은 한국과 중국이 사이좋게 지내길 원할까.

    그렇게 되면, 구원자의 모습으로 언제나 짠 하고 나타나야 할 미국의 역할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과연 미국은 일본과 어깨를 나란히 할 강한 우방국이 될 수 있을까.

    과연 미국은 정말 일본에게 동아시아 질서를 맞길수 있을까.

     

    나는 냉정하고 냉철한 시각은 이런것이라 생각한다.

    미국에게 일본이란 나라는, 언제나 자신들이 통재할 수 있는 나라여야 할 것이다.

    미국에게 대 한반도 전략이란 크게, 미국은 한국인들에게 구원자의 모습으로, 일본은 한국인들에게 위안부들을 만든 나라로 하는 것이 아닐까.

    요는 미국에게 한, 중, 일이란 세 나라는, 절대로 분쟁과 분란이 끊어져서는 안되는 대상이다.

     

    결국 사단의 종들이 왕노릇하는 세상에서,

    그 사단의 종들의 원천적 돈줄이 되어주며, 자신들의 세상을 유지시키기 위해 만든 미국이란 나라를 중심으로,

    누구에겐 악역을 맡기고, 누구에겐 억울함을 호소하는 역할을, 누구에게는 병균과 같은 존재로 인식시키기 위한 정치를 하는 나라가,

    미국이란 나라라고 보는게 합리적이며 냉철한 판단이다.

     

    지소미아 파기도 결국 미국의 허락없인, 미국의 지시없인 할 수 없는 것이고,

    일본의 대 한국 경제제제도, 한국의 대 일본 기업 자산동결과 같은 문제도,

    뒤에서, 배후에서 이 모든걸 지휘하고 있는건 미국이라고 보는게 냉철한 시각이라 생각한다.

     

    이게 현재 사단의 종들이 만들어놓은 세상이며 질서고,

    이게 바로 그들의 정반합(正反合)이다.

     

     

    월터 베이스(Walter Veith) 교수

     

    오늘은 특별히 월터 베이스(Walter Veith) 교수의 명강의 몇편을 소개하려 한다.

    특별히, 그의 명강의 중 헤겔의 철학, 그리고 프리메이슨, 일루미나티, 제수이트와의 관계에 대한 강의다.

    월터 베이스(Walter Veith) 교수 논리적 이론적으로 다윈의 진화론이란 위대한 거짓말을 파괴한 인물로도 유명하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