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세금 2400억원으로 지방 창업 돕겠다는 박원순



홈(포럼) 포럼(forums) Forum Category 4 ‘저널리즘’ 뉴스/이슈 서울시민 세금 2400억원으로 지방 창업 돕겠다는 박원순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jamnetkr Jamnetkr : 리테일 숍에 의해 3 주, 4 일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 글쓴이
  • #100009354
    jamnetkr
    Jamnetkr : 리테일 숍
    Moderator
    Newbie
    8,689 points

     

     

    박원순-세금낭비

     

     

    진짜 판타스틱한 나라가 아닌가 말이다.

     

    서울 시장이란게.,

    서울 시민이 낸 서울 시민의 세금을.,

    서울도 아니고, 지방으로 내려가 창업하는 경우!

    창업 지원을 한다는게 말도 안되는 말이지만,

    이 한가지 사실 만으로도,,

    한국인이 어느정도의 개/돼지 같은 민족이고.,

    개/돼지보다 못한 서울 시민인지 알 수 있는 데목 아닌가.

     

     

    똑똑히 보아라.

    한 나라, 수도의 시장이란게, 중국으로 달려가 “한국인은 중국인의 똥구녕에 달라붙은 똥”

    이라며 빌빌싸도 사촌이 아니면 배아파 할 일 없는 한국인들중 촛불드는 인간 없었지.

    그러므로 이 세상 모든 데모질은, 빨갱이가  주동하고 선동하는 짓거리임을 확신한다.

     

     

    오늘 내가…

    또 간만에 쫌 흥분할 만한 일이 칭구와 있었는데.,

    위선, 자기기만의 좋은 본보기 이기에 소개해 봄.

    하는말.,

     

     

    칭구: 중국 대도시 가봐라. 서울은 도시도 아님. 아직 멀었다.

    나: 아직 멀었냐. 너같은 인간들 때문에 아직 먼게 아니라 영원히 이러구 사는 거야.

    칭구: 왠일로 정치로 화살을 돌리냐.

    나: 아직 멀었다는 말이 노무노무 웃겨서. ㅋ. 아직 먼 줄 알고, 중국 대도시 부러워 할 줄 아는 인간이, 박원순 뽑아서 땅값비싼 서울시 한복판에서 농사짓자고 한거냐. 이런 경우가 이중인격 인거고, 다중인격이고, 안격장애의 경우고, 정신병이고, 자기기만이지. 니 자식은 너처럼 만들지 말고 살아라.

     

     

    이 부분에서 오랜만에 칭구가 쫌 흥분함.

    결론. 내가 이김.

     

     

    부디.,

    이 글을 읽는 기어들은,.

    자기기만에 빠져 살지 말아라…

    제일 가련한 인생이.,

    자기기만에 빠져사는 인생이란다…

     

     

    혹시 모르지.

    박원순이야, 지들이 꾸미고 있는 모종의 음모를 알고있어서,

    서울시민의 혈세 해먹을 계획을,

    동시에 서울을 탈출할 발상을 이처럼 한 건지도…

    누가 알겠어.

    이왕에 죽어나갈 서울시민의 혈세!

    우리가 해먹자의 발상이 이와같은 발상일지…ㅜㅜ

     

    .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