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에 대해 이스라엘은 결국 행동할까

포럼(Forum) 뉴스 앤 이슈 북핵에 대해 이스라엘은 결국 행동할까

  • jamnetkr
    2019-08-16 01:56

     

     

     

     

     

     

    Israel and North Korea are on opposite sides of the Asian landmass, separated by 5,000 miles as the ICBM flies. But Israelis feels close to the nuclear standoff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They have faced this sort of crisis before, and may again.

    ICBM이 비행함에 따라 이스라엘과 북한은 아시아 대륙의 반대편에 있으며 5,000 마일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워싱턴과 평양 사이의 핵 격리에 가깝다고 느끼고있다. 그들은 이전에 이런 종류의 위기에 직면해 있었고 다시 그렇게 될 수 있습니다.

     

     

    Some history: In the mid-1970s, it became clear to Israel that Iraq’s Saddam Hussein was working on acquiring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to deliver them. Saddam had already demonstrated an uninhibited brutality in dealing with his internal enemies and his neighbors. He aspired to be the leader of the Arab world. Defeating Israel was at the top of his to-do list.

    일부 역사 : 1970 년대 중반, 이스라엘의 사담 후세인은 핵무기와 미사일을 구하기 위해 핵무기와 미사일을 획득하고 있음을 분명히 알았습니다. 사담은 이미 그의 내부의 적들과 이웃들을 다루는 데 있어 무자비한 잔인함을 보여 주었습니다. 그는 아랍 세계의 지도자가 되기를 열망했습니다. 이스라엘을 물리치는 것은 그의 할 일 목록에서 최상위에 있었습니다.

     

     

    After coming to office in 1977, Israeli Prime Minister Menachem Begin tried to convince the U.S. and Europe that Saddam was a clear and present danger to the Jewish state, and that action had to be taken. Begin was not taken seriously.

    1977 년 취임 한 메나 켐 비긴 이스라엘 총리는 사담이 유대 국가에 분명하고 현재의 위험이며 따라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미국과 유럽을 설득하려했습니다. 시작은 진지하게 받아 들여지지 않았습니다.

     

     

    But Begin was serious, and in 1981 he decided that Israel would have to stop the Iraqi dictator all by itself. His political opponents, led by the estimable Shimon Peres, considered this to be dangerous folly. Foreign Minister Moshe Dayan, the legendary former military chief of staff, voted against unilateral action on the grounds that it would hurt Israel’s international standing. Defense Minister Ezer Weizmann, the former head of the air force (and Dayan’s brother-in-law) was also against a military option. He thought the mission would be unacceptably risky.

    그러나 비긴은 진지했고, 1981 년에 이스라엘이 이라크 독재자를 완전히 막아야한다고 결정했다. 시몬 페레스가 이끄는 그의 정치적 반대자들은 이것을 위험한 어리석음으로 여겼습니다. 전설적인 전 군사 부장관인 모쉐 다얀 (Moshe Dayan) 외무 장관은 이스라엘의 국제적 지위를 해칠 것이라는 근거로 일방적인 행동에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전 공군 수장 인에 제르 바 이즈 만 (Ezer Weizmann) 국방 장관과 다얀의 사위도 군사적 선택에 반대했습니다. 그는 임무가 용납 할 수 없을 정도로 위험하다고 생각했습니다.

     

     

    Begin had no military expertise. But his family had been wiped out in the Holocaust. He looked at Saddam, who was openly threating Israel, and saw Hitler. To Begin, sitting around hoping for the best was not a strategy; it was an invitation to aggression. If there was going to be a cost — political, diplomatic, military — better to pay before, not after, the Iraqis had the bomb.

    비긴은 군사 전문 지식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가족은 홀로 코스트에서 지워졌습니다. 그는 공개적으로 이스라엘을 위협하고있는 사담을 보고 히틀러를 떠올렸습니다. 우선, 최선을 다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전략이 아니었습니다. 침략에 대한 초대였습니다. 만약 정치적, 외교적, 군사적 비용이 뒤 따른다면,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 이라크인들은 폭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In the summer of 1981, Begin gave the order. The Israeli air force destroyed the Osirak reactor.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condemned the attack. The Europeans went bonkers. The New York Times called it “inexcusable.”But the Israeli prime minister wasn’t looking to be excused by the Times or the Europeans or even the usually friendly Ronald Reagan administration. He enunciated a simple rationale that would come to be known as the Begin Doctrine: Israel will not allow its avowed enemies to obtain the means of its destruction.

    1981 년 여름에 비긴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스라엘 공군은 오 시라크 원자로를 파괴했습니다.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는 이 공격을 비난했습니다. 유럽인들은 실책했습니다. 뉴욕 타임즈는 이를 “무서운 일”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총리는 타임즈 나 유럽인, 심지어는 친근한 로널드 레이건 정부를 향해 변명 꺼리를 찾지 않았습니다. 그는 교리 시작이라고 알려진 간단한 이론적 근거를 발표했습니다. 이스라엘은 맹세한 적들이 파멸의 수단을 얻지 못하게 할 것이다.

     

     

    The wisdom of this doctrine became clear a decade later, during the Gulf War, when Saddam Hussein made good on his threat to fire Russian-made SCUD missiles at Israeli cities. The SCUDs landed, and caused some damage and a fair amount of panic, but they were not armed with unconventional warheads. Israel had taken that option off the table.

    이 교리의 지혜는 10년 후 걸프전 (Gulf War) 동안 사담 후세인 (Saddam Hussein)이 이스라엘 도시에서 러시아 제 SCUD 미사일을 발사하겠다고 위협 한 이후 분명해 졌습니다.  SCUD가 상륙하여 약간의 피해를 입히고 상당한 공황을 겪었지만 비 전통적인 탄두로 무장하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은 그 옵션을 식탁에서 떼어 냈습니다.

     

     

    Similarly, in 2007, Israel confirmed what it had suspected for five years: Syria, with North Korean help, was trying to build a nuclear reactor. Prime Minister Ehud Olmert, a Begin disciple, sent Mossad chief Meir Dagan to Washington, to ask for American intervention. The CIA chief, Michael Hayden, agreed with Israel’s contention that Damascus (with Iranian financing) was constructing the reactor. But Hayden convinced President George W. Bush that bombing the site would result in all-out war, and who wants that?

    마찬가지로 2007 년에 이스라엘은 5 년 동안 의심 한 바를 확인했습니다. 시리아는 북한의 도움을 받아 원자로 건설을 시도했습니다. 초기 제자 인에 후드 올메르트 총리는 미국의 개입을 요청하기 위해 모사드 (Mossad) 미어 다간 총재를 워싱턴으로 보냈습니다. CIA의 마이클 헤이든 (Michael Hayden)은 다마스쿠스 (이란의 자금 조달)가 원자로를 건설하고 있다는 이스라엘의 주장에 동의했습니다. 그러나 헤이든은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 이 사이트를 폭격 시키면 전쟁이 끝날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Acting on its own, Israel destroyed the Syrian site (reportedly killing a group of North Korean experts in the process). Hayden was wrong about how Syria would react, as he later admitted. If Israel had been reasonable and listened to the CIA, Bashar al-Assad would have nuclear weapons right now.

    이스라엘은 독자적으로 행동하여 시리아 부지를 파괴했습니다(이 과정에서 북한 전문가 집단을 죽인 것으로 알려짐). 헤이든은 나중에 시리아가 인정한대로 시리아의 반응에 대해 잘못했습니다. 이스라엘이 CIA의 말에 귀를 기울 였다면 Bashar al-Assad는 지금 핵무기를 보유했을 것입니다.

     

     

    A few years later, Prime Minister Netanyahu and Defense Minister Ehud Barak spent billions of dollars preparing and training to take out the Iranian nuclear program. Barak, not a member of Netanyahu’s right-wing Likud Party, explained: “There are instances where it appears it is not necessary to attack now, but you know that you won’t be able to attack later.” In such cases, he said, the “consequences of inaction are grave, and you have to act.”

    몇 년 후, 네타냐후 총리와에 후드 바락 국방 장관은이란의 핵 프로그램을 준비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를 준비하고 훈련했습니다. 네타냐후의 우익 리쿠드당의 일원이 아닌 바락은 이렇게 설명했다. “훈련 활동의 결과는 심각하며 이제 행동해야 합니다.”

     

     

    Israel was prevented from kinetic action by the Barack Obama administration, which along with five other powers cut a deal with Iran in 2015 — over Israel’s vociferous objections. Netanyahu warned that the deal was full of loopholes; it would allow Iran to hide its nuclear program and continue building new means of delivery. This was confirmed in 2016 when Iran tested a new missile. “The reason we designed our missiles with a range of 2000 kilometers,” said Iranian Brigadier General Amir Ali Hajizadeh, “is to be able to hit our enemy the Zionist regime from a safe distance.”

    이스라엘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Barack Obama administration)에 의해 동 역학적 행동을 하지 못했습니다. 네타냐후는 이번 계약이 허점으로 가득 차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란은 핵 프로그램을 숨기고 새로운 전달 수단을 계속 구축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것은 이란이 새로운 미사일을 시험 한 2016 년에 확인되었습니다. 이란 여단장 아미르 알리하지 자데 (Amir Ali Hajizadeh)는 “우리가 미사일을 2000km의 거리로 설계 한 이유는 우리의 적에게 시온주의 정권을 안전한 거리에서 타격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Since then, Iran has stepped up its aggressive enmity toward the Zionist Entity. It has not only continued its nuclear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it has also copied Pyongyang’s tactic of creating a huge artillery threat against civilian populations (through its proxy force Hezbollah in Lebanon and now Syria). This conventional threat to Seoul is what has convinced a great many American commentators that any attack on North Korea would lead to an “unthinkable” number of casualties.

    그 후 이란은 시온주의 단체를 향한 공격적인 적의를 강화했습니다. 북한과의 핵 협력을 계속해 왔을 뿐만 아니라 (레바논과 현재 시리아에있는 대위 군 헤즈볼라를 통해) 북한 주민들이 민간인에 대한 대포 위협을 만들어 내는 전술을 모방했습니다. 서울에 대한 이러한 기존의 위협은 북한에 대한 공격이 “생각할 수없는” 사상자 수를 초래할 것이라고 미국의 많은 주석가들에게 확신을 주었습니다.

     

     

    Ruling out harsh thoughts is a luxury Israel doesn’t have. It has installed an efficient missile defense system (something not beyond the means of the South Koreans and the U.S.). It is also training to neutralize the threat of a bombardment. The IDF is currently conducting its biggest military exercise in 19 years. The announced goal is to prepare for war with Hezbollah. Israel does not intend to allow itself to be held hostage by an Iranian threat to its civilian population, or to have its hands tied by the theory of unthinkability.

    가혹한 생각을 배제하는 것은 이스라엘에게는 없는 사치입니다. 효율적인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설치했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수단을 넘어서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폭격의 위협을 무력화시키는 훈련을하고 있습니다. IDF는 현재 19 년 동안 가장 큰 군사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발표된 목표는 헤즈볼라와의 전쟁을 준비하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민간인에 대한 이란의 위협에 의해 스스로를 인질로 잡거나 생각할 수 없는 이론에 의해 손을 잡으려고 하지 않습니다.

     

     

    This week,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Jerusalem published a condemnation of North Korea: “Only a determined international response will prevent other states from behaving in the same way.” Clearly, “other states” was a reference to Iran. It was also a message to the U.S.

    이번 주 예루살렘 외무부는 북한에 대한 비난을 발표했습니다. “결정된 국제적 대응만이 다른 국가들도 같은 방식으로 행동하는 것을 막을 것이다.” 분명히“ 다른 국가들”은 이란에 대한 언급이기도 했습니다. 미국에의 메시지

     

     

    Israel, by long experience, knows there is no such thing as an “international” community when it comes to security. What is happening now in East Asia is an American production. The Donald Trump administration has been very clear, not to say belligerent, in demanding that North Korea forgo its nuclear weapons and ambitions.

    이스라엘은 오랜 경험으로 안보에 있어 “국제” 공동체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동아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은 미국의 작품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핵무기와 야망을 포기할 것을 요구하면서 호전적인 입장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This was also the policy of previous American administrations — but Presidents Bill Clinton, George W. Bush and Obama didn’t really mean it. They let things slide, drew imaginary lines, held talks that went no place and hoped for the best.

    이것은 이전 미국 행정부의 정책 이기도 했지만 빌 클린턴 대통령, 조지 W. 부시, 오바마 대통령은 실제로 그것을 의미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들은 사물을 미끄러지게 하고, 상상의 선을 그리며, 자리를 잃지 않은 대화를 하고 최고를 바랐습니다.

     

     

    The best didn’t happen. It almost never does. North Korea is now truly dangerous — unlike Iraq and Syria, it already has nuclear weapons — and it won’t get less so as time goes on. Trump has said this in no uncertain terms. But so far it is just words. The president may mean it. He also may not. Perhaps he will come to regret tangling with Kim. Maybe he will see it as a beginner’s mistake. He may be tempted to reverse course and try to save face with make-believe sanctions, empty United Nations resolutions or fruitless negotiations. I’m not judging him. I haven’t been in his shoes, and I wouldn’t want to be.

    최고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거의하지 않습니다. 북한은 이제 이라크와 시리아와 달리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어 정말 위험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점 줄어들지는 않을 것입니다. 트럼프는 이것을 불확실한 조건으로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단지 단어입니다. 대통령이 의미 할 수도 있습니다. 그는 또한 그렇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아마도 그는 킴(김정은)과의 엉킴을 후회하게 될 것입니다. 어쩌면 그는 초보자의 실수로 볼 수 있습니다. 그는 진로를 제압하고, 믿지 않는 제재, 빈 유엔 결의, 결실없는 협상으로 얼굴을 구하려는 유혹을 받을 수도 있다. 나는 그를 판단하지 않습니다. 나는 그의 신발을 신지 않았고 신고 싶지 않았어요.

     

     

    But if the American president does back down, if Kim Jong Un stays in power, keeps his nuclear warheads and ballistic weapons, and gets away with threatening the U.S. and its allies with nuclear destruction, every friend and foe of Washington will be revisiting its strategic playbook. For Israel, so far away from Korea yet so close to Iranian aggression, that book begins with the Begin Doctrine.

    그러나 미국 대통령이 물러 나면, 김정은이 권력을 유지하고, 핵탄두와 탄도 무기를 유지하며 핵 파괴로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하는 것을 피한다면 워싱턴의 모든 친구와 원수는 전략을 다시 플레이 북을 방문하게 될 것입니다. 한국과는 거리가 멀지만 이란의 침략에 너무 가까운 이스라엘의 경우, 그 책은 교리 시작으로 간주됩니다.

     

     

    This column does not necessarily reflect the opinion of the editorial board or Bloomberg LP and its owners.
    To contact the author of this story:
    Zev Chafets at zchafets@gmail.com

    To contact the editor responsible for this story:
    Tobin Harshaw at tharshaw@bloomberg.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