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장관 블링컨 “세계 언론자유 ‘위기’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글로벌 이슈 미 국무장관 블링컨 “세계 언론자유 ‘위기’

  • jamnetkr
    Coins: 53,020
    2021-05-06 13:55

     

    블링컨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다음달 3일 ‘세계 언론 자유의 날’을 앞두고 28일 외신 기자들과 온라인 간담회를 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언론의 자유를 강조하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언론 자유가 포함된 인권 문제를 외교의 중심으로 돌려놓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관영 매체를 통제하는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전 세계 언론자유가 위기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Some governments incarcerate journalists, harass them, target them for violence… Some use other more subtle… like mandating professional licenses for journalists, then using endless bureaucracy to keep them out of reach, or imposing high taxes on newsprint…”

     

    블링컨 장관은 다음달 3일 ‘세계 언론 자유의 날’을 앞두고 28일 진행한 온라인 언론 간담회에서 일부 정부들은 언론인들을 감금하고 괴롭히며 폭력의 대상으로 삼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 나라들은 보다 교묘한 방식을 사용한다며, 기자들에게 전문 자격증을 의무화한 뒤 끝없이 이어지는 관료주의 절차를 이용해 자격증을 얻지 못하도록 하거나 독립 언론들이 문을 닫게 하기 위해 신문사에 높은 세금을 부과하기도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런 상황에서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인권을 외교의 중심으로 되돌려 놓는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여기에는 언론 자유도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The Biden Harris administration is committed to putting human rights back at the heart of our foreign policy that includes press freedom. People everywhere should be free to express their beliefs to hold opinions without interference to seek, receive and share information and ideas. It's even written into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Because being free to think and speak is central to what it means to be human.”

     

    블링컨 장관은 인간은 어느 곳에 있든 자유롭게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간섭 없이 견해를 지니며 정보와 생각을 찾고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같은 내용은 심지어 ‘세계인권선언’에도 적혀 있다며, 이는 자유롭게 생각하고 말하는 것이 인간이라는 의미의 중심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관영 매체를 통제하는 중국 정부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The real concern here is Beijing's use of propaganda and disinformation overseas, through state media enterprises and platforms, with the purpose in part of interfering or undermining democracy, while restricting freedom of the press, and speech in China.”

     

    진정으로 우려되는 건 중국 정부가 관영 언론기관들과 매체를 해외 선전과 허위 정보 목적으로 이용한다는 점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중국 내에서 언론과 발언의 자유를 제한하면서 민주주의에 간섭하거나 약화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전임인 트럼프 행정부가 일부 중국 관영매체를 선전기관으로 지정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중국 정부와 공산당에 대한 미국의 관점과 관심은 단지 투명성을 증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정부의 통제를 받는 이들 매체들을 금지하지 않았고, 이들은 여전히 미국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다만 우리는 (중국 관영매체에) 투명성이 있고, 사람들이 자신들이 읽는 내용들이 독립 언론이 아닌 중국 정부의 지령에 의해 생산됐다는 점을 분명히 알 수 있도록 하기를 원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

     

     

    중공-전세계-미인계덫-설치

     

    중국 공산당(중공)이 미국 정치권에 심은 간첩 크리스틴 팡(Christine Fang∙方芳)의 존재가 미국 언론에 노출되면서 에릭 스왈웰(Eric Swalwell)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의 명성은 땅에 떨어졌다.

     

    미군 정보 전문가는 중공 정보당국이 표적으로 삼은 정치인은 소수에만 그치지 않는다며 미국 정치권에 이미 깊숙이 침투했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걸쳐 미인계의 덫을 깔아놓았다고 분석했다.

     

    • “미국에 최소 수천 명의 중공 간첩 활동”
    • “중공, 미인계 덫 전 세계에 깔아놨다”

     

    자세한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클릭"하면 되겠다.

     

    ---

     

    구글을 통해 "중국의 여론조작, 언론통제, 미인계" 등등등을 검색을 해보면,

    끝이 보이지 않는 수많은 여론조작의 흔적들, 언론통제의 증거들 그리고 미인계에 관한 글들이 넘쳐난다.

     

    중국-여론조작2

     

    인터넷 블로그에 글 하나를 등록해도,

    때때로 그 글의 내용에 따라선, 수십명, 수백명의 중국인 또는 조선족들이라 불리우는 그들의 댓글이 위와같이 달린다.

    참고로 이 댓글은 지난 2021년 5월 4일 네이버 블로그에 게시했던 글 "중국 코로나19 확산 피해 심각한 인도 조롱 논란"에,

    달린 댓글이다.

     

     

    이런건 하나의 예 축에도 들지 않는다.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이라면,

    중국의 여론조작을 의심하지 않거나, 중국의 여론조작 실태를 모른다고 할 대한민국 사람은 없다.

     

    이들이 대한민국을 위해 여론조작을 하겠나.

    위 에포크타임스 한글판이 소개한 크리스틴 팡이란 여성이, 미국을 위해 간첩활동을 하고 있는 건가.

    그들이 대한민국을 좀먹기 위해 이 땅에 왔을지 모른다는 의심, 경계, 경각심은,

    중국 공산당이 만든, 중국 공산당의 열매다.

     

    전 세계가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했음을 증거하고 있지만, 이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책임을 떠넘긴다.

    전 세계가 중국 공산당과 중국 인민들의 부도덕함을 지탄하지만, 이들은 도리어 당당하다.

    전 세계가 중국 공산당의 IT 제품이 각 국의 정보를 해킹한다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지만, 이들은, 도덕, 양심, 윤리를 잊은, 인간성을 완전히 상실한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제는 하다하다 "훠궈체인점 하이디라오"를 통해서도 각 국의, 국민들의 정보를 해킹하고 빼돌린다는 사실을 드러나고 있음에도, 아, 중국이란 나라, 정말 갈때까지 같구나 하는 생각을 들게, 이들은 행동하고 있다.

     

     

     

    그래서 오히려 다행이다...

    이미, 갈때까지 같으니까 말이다...

    그만큼 창조자의 심판이, 가까이 와 있는줄 알아라...

     

    적이면 적이고, 대적자면 대적자일 뿐이다.

    앞선 글 "중공을 경계하는 목소리는 중공 때문!" 에서도 밝힌바,

    중국 또는 중국 공산당 뿐 아니라 조선족이라 불리우는 그들 역시, 아직,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

    그리고는, 정치에 편승해 당당하게, 오히려 대한민국 땅에서 기승하며 대한민국을 조롱하며 자신의 삶을 영위한다.

     

    그들의 이런 행태, 행위가 어제, 오늘 만들어진게 아니다.

    그리고 그들의 이런 행태, 행위를 향한 비판이 어제, 오늘 만들어 진 게 아니다.

    조선족이라 불리우는 그들 스스로, 자신들은 중국인이라 당당하게 말한다.

    자신들의 중국 공산당의 앞잡이가 되어 김일성과 함께 고려인을 학살하러 남침한 역사에 관하여,

    그들은 도리어 이 땅에서 숨쉬고 살면서, 대한민국을 비웃는다....

    이 모든 과정, 이 모든 있었던 일들을, 모른다? 이유없는 적개심이다?

    그런데 차이나타운? 누구를 위한 차이나타운인가?

     

     

    역사는, 그래서 다시 돌고 도는 것이다...

    중국이란 나라, 중국 공산당들은, 이 사실을 다시금, 잊었다...

     

    어제도 아무일 없었고, 오늘도 아무일 없으니, 내일도 아무일 없으리라...

    그런데 하루아침에, 동인도회사라는 일개 회사에 나라가 핏빛으로 물들었었고 망했고,

    그러다가 하루아침에, 원나라에 굴복해 노예가 되었었단다... 두려움...

    그 두려움이, 오늘날 중국이란 나라의 음식문화까지도, 통째로 바꿔 놓은 것이다... 두려워서...

    그 원나라에게 짓밟히히던 때를, 기억하나...

     

    역사는 이런 자들 때문에, 돌고 또 도는 것이다.

    더 큰 악을 들어서, 악을 새차게 찍어 없애는,

    이는 창조자의 섭리이기, 때문이다...

     

     

    그 조선족과 중국 인민들이, 그들의 주인 중국 공산당도, 그리고 시진핑도, 이와같이 더 큰 악에 의해 새차게 뽑혀질 것이며,

    시진핑 그의 주인도, 그 주인의 주인인 사단의 회도, 사단으로 하여금 더 큰 악을 내세우게 하여, 뿌리채 뽑히게 될 것이다.

    이는 창조자의 섭리이며, 변하지 않는 명령이기, 때문이다...

    기대해라...

     

    계17: 16 네가 본바 이 열 뿔과 짐승이 음녀를 미워하여 망하게 하고 벌거벗게 하고 그 살을 먹고 불로 아주 사르리라

     

    사람이, 창조자 앞에 서선, 자신이 걸어온 인생을 돌아보며 두려워 할 줄 알아야 한다.

    사람이란 악해서, 자기 입으로 자기 자신마저 속여 넘어뜨릴수 있다.

    법이란 제도를 악용해, 철면피를 쓰고, 떳떳한 척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육신을 벗어던져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죽음의 그림자가 가까이 찾아오면, 그땐 두려워...

    왜냐하면 자신의 입으로는 자기 자신도 속여 넘어뜨릴수 있는게 사람이지만,

    그 사람의 영혼은, 그 육신을 벗어던진후 어디로 가야하는지,

    모를래야 모를수 없기 때문이다...

     

    또 나는,

    아무런 근거도 없이,

    그들을 의심하고 경계하고 경각심을 갖고, 그리고 혐오하는게 아니다.

     

     

     

    jamnetkr
    Coins: 53,020
    2021-05-17 13:44

     

    미-중국언론사-스파이

     

    지난 3일 세계 언론 자유의 날, 미국의 저명한 한학자 페리 링크 교수가 “중공 관영매체의 일부 미국 특파원은 사실 기자가 아닌 경우가 많은데, 스파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8일 언론에 “베이징이 국영 언론사와 플랫폼을 통해 해외에서 선전하고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목적은 어느 정도 민주주의를 간섭하거나 파괴하는 것이다. 이와 동시에 (베이징은) 중국에서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는 미국 캘리포니아대 리버사이드 캠퍼스 초빙교수이자 한학자인 페리 링크가 블링컨 장관의 주장에 동의하며 중공 관영매체의 미국 특파원 중 상당수가 사실 기자가 아니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링크 교수는 “물론 모두가 그렇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 양심적인 기자는 중국에도 있고, 쭉 있었다. 하지만 미국에 파견돼 미국 비자를 받아 기자로 일하는 사람 중, 몇이나 되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지만, 최소 일부분은 기자가 아닌 스파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보다 자세한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클릭"하면 되겠다.

     

    ---

     

    링크 교수는,

    중공은 미국의 자유를 이용하여 말 그대로 자유롭게 활동하며,

    그들이 퍼뜨리고 싶은 정보를 마음껏 퍼뜨리지만,

    반대로, 미국의 언론이 중공에서 자유롭게 기사를 쓰거나 전달하고 싶은 기사의 전달은,

    불가능한 점 또한, 지적했다.

     

    이와같은 중국 공산당의 비상식은 이미 오래전부터 그들 스스로 보여왔던 모습이다.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등등등, 필요하면 언제라도 차단하고 막고,

    중국 인민이란 자들의 눈과 귀를 가리면서도,

    남의 자유, 타국의 자유를 이용해 "자유롭게 활동"하는 그들,

    이런 경우를, 우리는 파렴치(破廉恥) 라고 말한다.

     

    • 파렴치(破廉恥) : 염치를 모르고 뻔뻔스러움. 모몰염치, 몰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