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신안, 48조 들여 해상풍력단지 조성 착수'에 답변달기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전남 신안, 48조 들여 해상풍력단지 조성 착수 '전남 신안, 48조 들여 해상풍력단지 조성 착수'에 답변달기

jamnetkr
Coins: 53,020
2021-02-10 12:13

48조 신안 해상 풍력 현실성 논란에 산업부 ‘가능하다’

 

 

문재인-신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신안에서 열린 해상 풍력 협약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청와대)>

 

  • 2030년까지 8.2GW 조성, ‘세계 신규 설치 1/3’ 주장 일어
  • 산업부, 2010년~2019년 세계 연평균 28.7% 설치 증가
  • 2030년 누적 보급 177GW 전망, 신안은 4.6%에 불과
  • 태양광 보다 이용률 두 배 이상, 설비 기준 전력 생산 더 많아

 

[지앤이타임즈 정상필 기자]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오는 2030년까지 전남 신안에 48조5천억원을 투입해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한다고 선언한 가운데 현실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재생에너지의 가장 큰 한계로 지적되는 간헐성 이슈도 도마위에 오르고 있는데 정부는 해상풍력의 경제성이 높다며 꾸준히 확대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정부는 지난 5일 신안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세계 최대 해상풍력단지 48조 투자협약식, 바람이 분다'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에는 정부를 대표한 한전, 민간 측에서는 SK E&S, 한화건설, 두산중공업, 씨에스윈드 등이 참여해 오는 2030년까지 설비 용량 8.2GW 규모의 해상 풍력 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계획대로 추진되면 1GW급 원전 8기 설비 용량에 해당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설비가 들어서게 되는데 우리 정부가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해상풍력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신안 해상 풍력이 2030년까지 전 세계에 신규로 설치되는 해상풍력 설비의 약 1/3에 달하는 규모라고 지적하고 있다.

신안 이외에도 전북 서남권, 울산․동남권에서 추진되는 해상풍력을 포함하면 세계 신규 해상풍력의 3분의 2가 우리나라에 건설될 만큼 정부 목표의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기상 여건에 따라 발전량이 변동되는 해상풍력의 간헐성 한계도 문제도 지적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해상 풍력 확대가 세계적인 흐름으로 석탄화력 보다 발전량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국제 기구의 전망 등을 제시하며 확대 보급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자세한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참고하기 바란다.

 

---

 

잘 되면, 좋은거다.

하지만 분명히 선을 긋고 생각해야 할 부분이 있다.

문재인 정부는, 조작까지 일삼으로 원자로를 폐쇄하고 있다는 점이다.

왜? 무엇 때문에? 조자까지 하면서, 원자로를 폐쇄해야 하는가.

 

 

동시에,

자국의 오랜 경험과 노하우, 기술발전을 이룬 원전(원자로)는 폐쇄하면서,

북한에 원전(원자로) 기술을 빼돌리려 한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왜? 무엇 때문에? 자국의 기술을 빼돌리고, 자국의 에너지를 무너뜨리려 하는가.

 

 

이 토픽(글)의 첫번째 토픽(글)에서도 소개한 바,

원전 또는 원자로가 정말 우수한 에너지 생산 설비임을 알 수 있는 건,

원전(원자로)은 24시간을 풀 가동할 수 있는 에너지 생산 설비란 점 이외에도,

실제 발전량과 실제 사용량에서 태양광, 풍력 발전과는 비교 대상이 되지 않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설비란 점이다.

 

위 첫번째 토픽(글)에서 언급했듯,

실제 발전량과 이용률이 원전(원자로)과 비교 우위에 있으리면,

얼마나 많은 예산과 얼마나 많은 투자가 감행되어야 하는지? 사실상 현재로선 답이 없다.

 

이 기사 "48조 신안 해상 풍력 현실성 논란에 산업부 ‘가능하다’"에서도 끊임없이,

해상풍력의 간헐성 한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지만, 데이터는 없다.

이게, 문제라는 거다...

 

해상풍력발전의 경우에도 역시, 설비용량과 실제 발전용량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 현재 계산할 수 있는 발전용량을 계산하려면,

설비용량 8.2GW를 생산하려면 1년 365일, 초당 13m의 속도로 바람이 불 때를 가정해야 한다.

왜냐하면 초당 13m 속도의 바람이 불지 않으면, 해상풍력발전 설비는 무용지물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실제 발전용량은 설비용량의 35%가 맥시멈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맞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따라서... 실질적으로 해상풍력발전기가 원전(원자로) 1기와 맞먹는 전기를 생산해 낼 수 있다고 한다면,

신안 인근에서의 어협은 사실상 존재할 수 없다.

 

왜냐하면,

시속 초당 13m 속도의 바람이 불면, 어협은 불가능하고, 반대로,

날씨가 쾌청하고 바람 한 점 없는, 어부들이 고기 잡기 좋은날이라도 온다면,

해상풍력발전기는 무용지물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