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즈 비전 – His Vision

포럼(Forums) 바이블코드 히즈 비전 – His Vision

  • Avatar
    jamnetkr
    Coins: 39,915
    2020-08-02 21:35

    Vision

     

     

    한번 생각해봐...

    첫단추를 잘못 끼웠다면,

    전부다 풀어헤치고 처음부터 다시, 끼워야 되는거야...

     

    롬1: 20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찌니라 21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으로 영화롭게도 아니하며 감사치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22 스스로 지혜 있다 하나 우준하게 되어 23 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금수와 버러지 형상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

     

    내가 이런 말을 했던가.

    이해하는것과 인정하는건 다른거라고.

    예를들면, 교회의 나가 예배를 드리며, 어떤 설교자의 설교에 고개를 끄덕이는건 이해한게 아니다.

    그건 그저, 당신의 말이 맞는것 같다고 인정할 뿐이다.

    이해는, 행위가 수반이 되어야 돼.

    그게 이해다.

     

    나도 인정은 한다.

    예를들면, 오늘은 감격스러웠던 그 이름 예수가,

    자고 일어나면 그가 정말 존재하는지, 그가 정말 날 지켜보고 있는지,

    성경은 진짜인지, 신천지가 진짜는 아닌지,

    흔들리는 그 영혼들의 흔들림을, 나도 인정은 한다.

    왜냐하면 그럴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영혼들 중에서 자신의 중심이 잘못되었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는 영혼은 없고,

    아무리 골백번 예수를 증거해도, 돌아서면 자기 아집, 자기 고집으로 가득한 자기 속사람은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가령 이런거다.

    창세로부터 그의 구원사역은 관계(關係)에서 출발했다. 머리로의 이해가 아니다.

    머리로 뭔가를 계산하려는 그 행위는, 사단의 개입 이후다.

    그러면? 최소한? 모든 자아를 내려놓고 관계에서 다시 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A라는 국가와 B라는 국가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 A라는 국가는 기독교 국가다. 이들은 신이 존재하는가 아닌가의 문제로 토론하지 않는다. 이들은 어떤게 신의 뜻인지에 관해 토론한다.
    • 반면 B라는 국가는 기독교 국가가 아니다. B 국가의 국민들의 토론은 신이 존재하는지 아닌지에서 토론이 출발된다.

     

    이는 아주 분명하게 갈리는 두 국가간 다른점이다.

    그리고 최소한 기독교인이라면 A라는 국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예수가 있느냐 없느냐로 고민한다면 뭔가 자아에 문제가 있다는 말이다.

     

    그래서 인간이란 특정 자아를 대할때마다 흔들린다.

    예수의 존재가 흔들린다는 말이 아니다. 인간이란 그 자아에 관해 마음이 흔들린다는 말이다.

     

    예를들면 내가 누군가에게 예수의 존재에 관해 질문하는데서 출발하는게 아니다라고 증거했다면,

    누군가는 고개를 끄덕인후 돌아서는 순간 질문에서 다시 출발한다.

    사단이 하와를 속여 넘어뜨렸던 그 원죄를 설명하면 고개를 끄덕이곤,

    그리곤 돌아서는 순간 그 사단의 속삭임을 스스로 원한다.

    이런 인생들을 아주 쉽게 발견한다...

     

    처음부터 단추를 잘못 끼웠건만,

    끊임없이 마음속으론 자신의 의, 자신의 영광, 자아를 스스로 원하기 때문이다.

    사단이 자신의 자아 때문에 쓰러져 떨어졌고,

    하와가 사단과 같은 죄악을 범하려다 에덴에서 쫓겨났는데,

    그 같은 성경을 읽으면서도, 그 자아를 버리지 못하는 것이다.

    관계란 본질적으로 그런게 아니다...

     

    방법이 틀린거라고 방법이...

    순서가 잘못된 거라고 순서가...

     

     

    한번 생각해봐...

     

    창조자가, 처음 우르에서 아브라함을 불렀을때, 그때 만약 모든 설명을 다 해 줬다면? 그러면 아브라함의 심정이 어땠을까?

    만약 그 처음부터 "내가 너에게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을 줄건데, 주긴 주는데 네가 죽은후 사백년후에 너의 후손에게 줄거야"라고 처음부터 창조자의 모든 계획을 말했다면? 그러면 과연 아브라함이 이를 받아들일수 있었을까.

     

    만약 성경이 증거하길,

    모세를 불러세웠던 그 때에, 처음부터 모든걸 말해 주었었더라면? 그러면 모세는 그 모든걸 받아들일수 있었을까.

    애굽왕 바로가 너희가 떠나지 못하게 할 것이며, 광야에서 40년을 지낼것이며, 그 결국에 모세 자신은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들어가지 못할것을 모두 말해주며 출발했다면? 그러면 과연 그 모세가, 받아들일수 있었을까. 모세의 심정이 어땠을것 같나...

     

    그들이, 한낯 사람이라...

    그들이 한낯 사람이기에 받아들일수 있는 만큼, 한걸음씩 한걸음씩 이끌어 줬던 거야...

     

    롬5: 3 다만 이뿐 아니라 우리가 환난 중에도 즐거워하나니 이는 환난은 인내를, 4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는 줄 앎이로다

     

    모든걸 말해주고,

    모든걸 알게한 후에,

    너에게 믿음을 더하는게 은혜가 아니야...

    이 사람아...

     

     

    마땅히 품어야 할 그의 비전. His Vision.

     

    그러면 무슨 말 하랴.

    그의 비전이, 그런 너를 환난으로 이끌어 인내하게 하고,

    그 인내를 통해 연단을, 연단을 통해 소망을, 소망을 통해 정금보다 더 귀한 정금으로 담금질 하려는 것일 지라도,

    무슨 말 하겠나.

     

    그의 비전이,

    너의 삶을 축복하고,

    다만 썩어져 없어질 이 세상에서의 부귀영화가 아니라는데,

    무슨 말 할거냐.

     

    믿음의 의인들이 모두,

    더 낳은 것을 주실줄 알았다고 증거하지 않았나.

    이 세상이 아닌...

     

     

    그의 비전이,

    때로는 의심이 생기고,

    때로는 두려움이 엄습하는 너일 지라도,

    그 의문과 그 의심과 그 두려움 중에도,

    어떻게 해서든 그의 얼굴을 구하며,

    끝끝내 매달려 있으려 하는 너를,

    환난중으로, 그래서 인내를 얻게하고, 인내를 통해 연단을, 그 연단을 통해 소망을 이루게 하여,

    너를 정금보다 더 귀한 정금으로 담금질하려는 것이라는데,

    무슨 말이 필요하냐.

    너희가 품어야 할 마땅한 그의 비전이 뭐냐.

     

    그의 얼굴을 바라보며,

    그에게 매달려서,

    너의 비전을 품지말고,

    그의 비전을 바라봐봐...

    네가 마땅히 품어야 할 그의 비전은,

    그가 너를 어떤 정금보다 더 귀한 정금으로 담금질하려는 것일까... 야...

    이 세상에서 평화롭게 살게 해 달라는 요구가 아니라,

    고통스럽지 않게 해 달라는 몸부림이 아니라,

    그가 너를 어떻게 정금보다 귀한 정금으로 담금질 할까를 바라보는게,

    네가 마땅히 품어야 할 그의 비전이야...

     

     

    그의 얼굴을 구하며...

    그의 얼굴을 바라보며...

    끝끝내 그에게 매달려...

    네가 바라봐야 할 한가지 소망은,

    그가 너를, 어떻게 담글질할까야...

     

    육신이 원하는 기쁨이 아니라,

    너의 골수 끝까지 울려질 영혼의 미소가 지어질 수 있도록...

     

    어떤 이는 부모로, 엄마로, 자식을 낳아서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게 인도할 거고,

    그런 그 모친을, 예수는 정금보다 귀한 어머니상으로 담금질할거야...

    누군가는 그에게 매달려 죽음의 골자기를 넘나들지라도,

    세상이 감당할 수 없는,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정금보다 귀한 정금으로 담금질 할 테고...

    또 누군가는 그의 영광을 온 열방으로 뿌리는 전도자로, 사역자로,

    정금보다 귀한 정금으로 담금질하지 않겠나...

    누군가는 사업장에서 회사에서...

    누군가는 학교에서 학원에서...

    그가 담금질하는 너를,

    그곳 그 자리에서,

    정금보다 더 귀한 정금으로,

    빛나게 할거야...

     

     

    꼭 기억해둬.

    그와 나와의 관계는, 1대 1의 관계야...

    그 모두를 각각 어떤 정금으로 담금질 할 진 오직 예수만 알아...

    예수의 비전이야...

     

    이 글을 읽을 기어들아...

    너희는 그저, 그의 얼굴을 바라보며,

    그에게 매달려 떨어지지 않으면 돼.

    오늘의 의문? 내일의 두려움? 걱정 하지마...

    그는, 그의 백성 모두를 향해 그의 비전이 있으니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