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 나흘 만, “공공의대 불가피” VS “재투쟁 고려”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합의 나흘 만, “공공의대 불가피” VS “재투쟁 고려”

  • Avatar
    jamnetkr
    Coins: 41,035
    2020-09-09 13:59

     

    20200908516006

    <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왼쪽),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연합뉴스 >

     

    • 의협 “민주당, 의료계가 결단한 합의문 의미 그새 잊었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8일 공공의대 설립과 지역의사제 도입에 대해 “무효화하라고 하는 것은 어느 정부도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한의사협회(의협)가 “다시 병원으로 돌아간 전공의, 전임의의 등에 또다시 칼을 꽂는 일”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의료계와 정부 여당이 지난 4일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등 정책에 대한 ‘원점 재검토’를 합의한 상황에서 그 내용을 무시한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공의대 설립 정책은 10여 년에 걸쳐서 쭉 오랫동안 준비되고 논의되고 결정한 정책”이라며 “다른 나라에서도 시행하고 있고 우리도 오랜 연구와 토론 끝에 결정한 정책을 ‘철회하라’, ‘무효화하라’고 하는 것은 어느 정부도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의료계를 향해 “주장에 대한 설득력이 있어야 하는데 반대 논리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이에 대해 “김성주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은 의료계가 결단한 합의문의 의미를 그새 잊었는가?”라며 “환자를 뒤로한 채 거리로 뛰쳐나갈 수밖에 없었던 우리 의사들의 진심을 수용한 듯 한 모습은 그날 하루일 뿐이었나.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이와 같이 부적절한 언행을 반복하는 저의가 무엇인가”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의협은 “이는 정부가 잘못된 정책 추진을 반성하고 우리나라 의료체계의 개선을 위해 의료계와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했던 의료계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어처구니없는 행태”라며 “합의 내용을 부정하는 정부 여당의 발언 및 행위가 계속된다면 국민건강을 위해 대승적으로 이뤄진 9·4 합의를 ‘원점 재검토’ 또는 ‘철회’할 수밖에 없으며 다시금 투쟁에 나서는 것을 적극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여당을 향해 “의료계와의 합의를 부정하는 언행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합의문에 입각하여 올바른 의료정책 수립을 위한 의료계와의 협의에 진중한 자세로 임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이젠 언제, 어디서나 예상할 수 있는 뒤통수...

    최대집의 뒤통수... 그리고 최대집의 뒤통수를 또 뒤통수치는 김성주의 뒤통수.

    과학! 과학! 과학! 과학!

    사이언스! 사이언스!

    Scienc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