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동시다발 삼성 죽이기. 위기 탈출구가 없다.

Forum(포럼) 뉴스 앤 이슈 한·일 동시다발 삼성 죽이기. 위기 탈출구가 없다.

  • jamnetkr
    2019-07-11 20:02

     

    ‘비메모리 1등’ 의지 다졌지만 일(日) ‘포토레지스트’ 수출 제한에 파운드리 공장 운영 걱정할 판.  위기상황 오너 역할 절실한데도 검찰은 몰아가기식 바이오 수사.

    일본간-이재용

    쩜쩜쩜…

    그런 맥락의 연장선에서 제조업 르네상스의 한 축인 바이오 분야 대표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사정 당국의 파상공세는 ‘정책 리스크’에 기반한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분식회계와 관련한 정부의 갈지자 행보에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의 판단이 흡사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 같다”고 비꼬기도 한다.

    재계의 한 임원은 “바이오 산업은 결국 속도”라며 “고삐를 쥐고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금융당국이 세 번에 걸쳐 판단을 바꾸며 바이오 대표 기업에 ‘분식회계’라는 멍에를 씌우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빚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1년도 훌쩍 넘기고 있는 수사 기간도 문제지만 사건의 본질을 ‘분식회계’에서 ‘승계 이슈’로 변질시키는 데 대한 재계 반발도 크다.

    삼성 내부는 횟수를 헤아리기 힘들 정도의 압수수색으로 이미 쑥대밭이 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구속된 임직원만 전자와 바이오로직스 등에서 여덟 명에 이른다. 특히 삼성전자 등 전자 계열사의 협업과 미래 사업을 챙기는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소속 임원들도 구속되면서 미래 준비 업무가 마비된 상태다. 그 결과 바이오 산업의 경쟁력 평가에서 한국은 올해 26위(사이언티픽 아메리칸 월드뷰 기준)로 3년 전보다 두 단계 내려앉았다.

    반도체 업계의 한 임원은 “최근 이 부회장이 물산·엔지니어링 등 삼성 계열사를 일일이 챙기고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는 발언을 내놓은 것도 이런 삼성의 현실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쩜쩜쩜…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