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태권도 전 챔피언, AZ 맞은 후 다리 절단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영국, 태권도 전 챔피언, AZ 맞은 후 다리 절단

  • jamnetkr
    Coins: 51,180
    2021-05-09 19:48

     

    백신-다리절단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 이후 왼쪽 다리를 절단한 데이브 미어스. /스탬퍼드 머큐리>

     

    태권도 세계 챔피언 출신의 50대 영국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접종한 뒤 후유증으로 다리를 절단했다.

     

    현지 언론인 스탬퍼드 머큐리는 지난 7일 영국 링컨셔주 스탬퍼드에 사는 데이브 미어스(58)의 사연을 보도했다. 미어스는 1984년 세계 태권도 챔피언이라고 현지 언론 데일리스타는 보도했다.

     

    미어스는 지난 3월 4일 AZ 백신을 접종했다. 이후 몇 시간 만에 고열과 기침 등 독감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났다. 증상은 점점 악화했다. 다리가 부어오르기 시작했고, 지난달 10일에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 미어스는 결국 왼쪽 다리를 절단했다. 미어스는 “지난달 10일 병원에 입원했고, (이틀 만인) 12일 다리가 ‘폭발했다(exploded)’. 피가 사방에 튀었다”고 했다.

     

    의료진은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 노출’로 인해 미어스의 다리를 절단하는 게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미어스는 “백신을 맞은 후 고열과 다리가 붓기 시작했다. 원인은 백신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자세한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클릭"하면 되겠다...

     

    ---

     

    우리는 참...

    기가막힌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