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 반대 의료인 성명서

포럼(Forums) 공지, 요청, 질문, 신고 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 반대 의료인 성명서

  • Avatar
    jamnetkr
    Coins: 43,960
    2021-02-16 14:55

     

    소아랑TV-코로나19-반대서명

     

    위 이미지의 성명서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코로나19 의무접종 반대 의료인 성명서 발표에 부쳐 당부의 말씀을 드립니다.

     

    2021년 2월 15일 오전 8시를 기해 코로나19 의무접종을 반대하는 19인의 의료인은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합니다. 본 성명서는 일부 언론과 제 페이스북, 유튜브 커뮤너티, 그리고 성명서에 동참해주신 선생님들의 개인 SNS를 통해서도 유포될 예정입니다.

     

    성명서는 총 두 가지로 문서로 제작된 성명서와 웹상에 구현된 성명서가 있습니다. 웹상에 구현된 성명서에는 성명서의 내용에 동의하시는 모든 국민이 참여하실 수 있도록 서명란을 만들었으니 성명서의 내용을 읽어보시고 동참을 원하시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웹상의 성명서에 서명을 남겨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이 성명서가 언론을 통해 보도될 가능성은 적습니다. 그러니 많은 국민들께 알리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부디 여러분이 손길이 닿는 곳곳으로 전해주시어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비록 소수이나 의료인들이 앞장서 코로나19 백신의 의무 접종에 반대하고 있음을 국민들께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또한 여러분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창구를 처음으로 열었다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여러분의 성원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S. 아래 주소를 복사하시어 주변 분들과 공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래는, 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 반대 의료인 성명서의 내용이다.

     

    ---

     

    의료인 성명서

     

    성명서

     

    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 법안에 반대한다.

     

    홍준표 의원 등 국회의원 17인은 지난 1월 19일 코로나19 퇴치를 위한다는 명목 하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의 독소 조항은 “모든 국민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의무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한 6조 1항이다. 2월 2일 17시 현재 총 16,505명의 국민이 이 조항에 반대의견을 피력하며 법안의 상정을 막아서고 있다. 이에 우리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의료인 연합(가칭)’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 법안’의 입법을 반대한다.

     

    1. 코로나19 백신은 안전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

    코로나19 백신은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사람의 유전자가 인체 세포 안으로 침투하도록 설계되었다. 이 기술은 개발된 후 상용화의 과정에서 실시한 임상 시험에서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하여 단 한 번도 제품화에 성공하지 못했다. 백신이 정상적으로 개발되기 위해서 최소 5년에서 10년의 시간이 필요하고, 그럼에도 개발하는 백신의 93%는 실패한다1) 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그런데 코로나19 백신은 1년도 안된 기간에 개발되어 임상시험의 각 단계도 정상적으로 수행하지 못했으며 장기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그 어떤 정보도 없다. 이렇듯 안정성에 대한 정보가 턱없이 부족한 코로나19 백신을 국민에게 강제로 접종하는 법안을 입법한다는 것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

     

    2. 코로나19 백신은 효능에 대한 평가가 부정적이다.

    작년 11월 영국의학저널(BMJ)은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부풀려졌음을 지적하고, 백신의 실질적 효능을 나타내는 절대 위험 감소율이 화이자 백신 0.39%, 모더나 백신 0.56%로 모두 1% 이하임을 밝혔다. 이는 화이자 백신을 257명, 모더나 백신을 178명이 접종했을 때 각각 1명씩만 백신의 효과를 볼 수 있음을 의미한다.2) 다시 말해, 1명의 접종자가 백신의 효과를 보기 위해 각각 256명과 177명이 백신의 부작용을 감수해야 한다는 뜻이다.
    영국의학저널의 도시(Doshi) 부편집장은 제약회사의 자료를 검토한 후 그들이 제시한 90% 이상의 효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말하며 백신의 상대적 효능은 최대 19%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3) 그런데 이 수치는 WHO와 미국 FDA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청의 백신 허가 요건인 50% 효과 임계값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3. 코로나19 백신은 노령자와 기저질환자에 대한 실험 데이터가 부족하다.

    백신의 임상시험에 코로나19의 위험군으로 지목되는 노령자와 기저질환자가 충분히 포함되지 않았다.4) 존스홉킨스 의과대학의 명예학장인 알 소머 박사는 이러한 백신 임상시험과정을 지적했으며, 백신이 노령자에게 도움이 된다는 증거를 제공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들에게 접종을 시행한다면 중대하고 불행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타 바이러스 백신의 공동 개발자이자 세계적인 면역학자인 미국의 폴 오핏 박사는 65세 이상의 그룹에 대한 적절한 데이터가 없다면 이들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백신 자문위원회나 FDA 의사 결정자 등 그 누구도 적절한 데이터 없이 해당 그룹에 백신을 권장하거나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5)

     

    4. 미국 FDA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의 심각한 부작용을 예측했다.

    미국 FDA는 작년 10월 30일 코로나19 백신의 예측 가능한 부작용을 발표했다.6) 구체적인 부작용은 ‘사망’을 필두로, 길랑-바레 증후군,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횡단성 척수염, 뇌염, 수막염, 경련/발작, 기면발작 및 허탈발작, 급성 탈수초성 질환 등 중추신경계 질환과 자가면역질환, 아나필락시스, 논-아나필락틱 알레르기 반응,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백신 강화 질환 등 면역학적 질환, 뇌졸중, 급성 심근 경색, 심근염/심낭염 혈소판 감소증, 파종성 혈관 내 응고, 정맥 색전 혈전증, 가와사키병 등의 심혈관 및 혈액질환, 임신과 출산 과정의 문제 등으로 어느 하나 심각하지 않은 질병이 없다.
    뇌신경계 부작용, 면역학적 부작용과 심혈관 및 혈액계 부작용은 발생했을 경우 생명에 위협을 가하거나 치유가 불가능한 심각한 후유장애를 남길 수 있다. 특히 백신 접종자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미접종자에 비해 질병이 더욱 악화되는 백신 강화 질환이 우려되고 있으며 이는 현재의 과학적 수준에서 코로나19 백신에서 나타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잠재적 위해성이므로 접종에 앞서 이에 대한 평가가 선행되어야 한다.

     

    5. 백신 제조업체는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면책을 요구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은 1년여의 짧은 개발기간과 부실한 임상 시험으로 위와 같은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는 불완전한 백신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의 제조업체들은 백신의 효능을 입증하기보다는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면책을 요구하고 있으며 미국 FDA는 이들 백신에 대해 정식 사용승인은 하지 않은 채 긴급사용승인(EUA)을 허용하여 이들의 면책 요구를 용인하는 행태를 취하고 있다.7)
    이런 상태에서 백신의 국내 도입과 사용 허가는 전면 재고되어야 하며 우리 국민의 신체 특수성을 고려하여 발생 가능한 부작용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선행되어야 한다. 또한 부작용 발생 시 구체적인 해결 방안을 수립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의 동의를 구해야 하며 백신 제조사의 면책 요구가 철회되도록 노력해야 한다.

     

    6. 백신의 효능과 부작용을 정확 히 설명하고 피접종자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

    의료인은 의료행위 전 환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동의를 구해야 하며, 이러한 원칙은 백신을 접종할 경우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우리보다 더 많은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전해지는 유럽은 지난 1월 28일 유럽위원회를 열어 ‘시민들에게 백신 접종이 의무가 아니라는 사실을 전달해야 하며, 그 누구도 백신 접종을 강요하기 위해 정치적, 사회적 압력을 행사하여서는 안된다.’는 윤리적, 법적, 실천적 결의을 통과시켰음을 우리 정부는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8)

     

    7. 강제 접종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파괴하는 위헌적인 범죄 행위이다.

    피접종자의 동의 없이 실험적 백신을 전 국민에게 강제 접종하겠다는 발상은 비윤리적일 뿐 아니라 헌법을 위반하는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 이는 헌법 제10조에 의해 전 국민에게 보장된 ‘신체의 자유’를 침해하며, 모든 기본권의 원천인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자유’를 침해한다. 우리 국민은 스스로 원치 않는 행위를 강요당하지 않을 자유가 있으며, 강제 접종을 거부했다는 이유만으로 그 어떤 법적 사회적 비난과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된다.
    인체에 영구적 손상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국민에게 강제로 접종하는 것은 과거 일본이 강제징용 대상자들을 위험지역에 머물게 하여 신체의 손상을 입힌 것에 비견할 수 있는 가해이며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침해하는 폭력적 행위다.
    따라서 코로나19 백신 강제 접종은 헌법으로 보장된 ‘신체의 온전성을 침해당하지 않을 자유’와 ‘신체를 구속당하지 않을 자유’뿐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훼손할 수 있는 지극히 인권침해적인 정책임을 천명한다.

     

    2021년 2월 15일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의료인 연합(가칭)

     

    [ 가나다순 ]

     

    • 의   사 : 송무호 신우섭 오순영 이왕재 정윤섭 주연상 최동환
    • 치의사 : 김동오 송현곤 서진열
    • 한의사 : 강태규 기현숙 김상수 박우희 신윤상 이현수 정경진 최윤복 홍성민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참고 자료 ]

    1. 제롬김 IVI 사무총장, 코로나19 백신 “안전성, 공급 강조”
    2. E. Mahase, “Covid-19: Vaccine candidate may be more than 90% effective, interim results indicate,” BMJ, 2020, doi: 10.1136/bmj.m4347.
    3. Peter Doshi: Pfizer and Moderna’s “95% effective” vaccines—we need more details and the raw data
    4. FDA, Vaccines and Related Biological Products Advisory Committee December 10, 2020
    5. P. Doshi, “Will covid-19 vaccines save lives? Current trials aren’t designed to tell us,” The BMJ. 2020, doi: 10.1136/bmj.m4037.
    6. CDC, ACIP-CBER Plan for Monitoring COVID-19 Vaccine Safety and Effectiveness October 30, 2020
    7. FDA, Emergency Use Authorization for Pfizer-BioNTech COVID-19 Vaccine Review Memo
    8. Vaccins contre la covid-19: considérations éthiques, juridiques et pratiques

     

    ---

     

    전국민 서명 운동

     

    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에 반대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통해 참여해 주세요

     

     

    ---

     

    서명 현황 보기

     

     

    ---

     

    관련 링크

     

    [ 언론보도 ]

     

     

    [ 유튜브 ]

     

     

    [ 도   서 ]

     

     

    [ 해   외 ]

     

     

    (계속 업데이트 중입니다)

     

    ---

     

    동참하길 원하는 기어들은,

    동참하면 좋을듯 함^^

     

    어떻게 자기 자신의 몸에 투약되는 백신을, 거부할 권리가, 자기 자신에게 없을수가 있나.

    그 자체로 악이다.

     

    설사 백신의 부작용이 0%라 할지라도,

    그 백신을 자기 몸에 투약하고 말고는, 전적으로 자기 자신의 선택이며, 권리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정부와 질본은,

    그 코로나19 백신 관련, 백신 투약 이후, 죽음에 이르른 사람들에 관해서,

    부작용은 미비하며 따라서 백신 관련 죽음에 이르른 그 죽음도 미비하다고, 호도하고 있다.

    마치 그들의 죽음은, 별일 아니라는듯 호도하는 느낌마저 든다.

     

    하지만 단 한 사람의 죽음일 지라도,

    그 죽음은 정부나 질본이, 책임질 수 있는게 아니다.

    왜냐하면 대신 죽어줄 순 없으니까. 시간을 되돌릴수도 없으므로.

     

    본인들이 그 한 사람의 죽음을 책임질 수 없다면,

    삶과 죽음에 관한한 최소한 개개인이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본인들이 그 한 사람의 죽음을 되돌릴 수 없다면,

    적어도 그 백신을 자기몸에 투약하고 말고는, 전적으로, 개개인의 선택이어야 한다.

     

     

     

    +1
    Avatar
    jamnetkr
    Coins: 43,960
    2021-02-18 22:01

    '안전성·효과 못믿겠다'…코로나 백신에 의문 제기하는 의료인들

     

     

    코로나백신-안전성-효과-못믿겠다

     

    성명의 취지는 최근 국회에서 추진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의무접종 법안에 반대한다는 것이다. 의료인 연합은 현재 정부가 진행 중인 국가접종 사업에 대해 반대한 것은 아니지만 성명을 살펴보면 코로나19 백신 자체의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의문을 던지고 있다.

     

    의료인 연합은 "코로나19 백신은 안전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백신은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인체 세포 안으로 침투하도록 설계됐다. 이 기술은 개발된 후 상용화의 과정에서 실시한 임상 시험에서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해 단 한 번도 제품화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신이 정상적으로 개발되기 위해서 최소 5년에서 10년의 시간이 필요하고 그럼에도 개발하는 백신의 93%는 실패한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며 "그런데 코로나19 백신은 1년도 안된 기간에 개발돼 임상시험의 각 단계도 정상적으로 수행하지 못했으며 장기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그 어떤 정보도 없다. 이렇듯 안정성에 대한 정보가 턱없이 부족한 코로나19 백신을 국민에게 강제로 접종하는 법안을 입법한다는 것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의료인 연합은 또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작년 11월 영국의학저널(BMJ)은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부풀려졌음을 지적하고 백신의 실질적 효능을 나타내는 절대 위험 감소율이 화이자 백신 0.39%, 모더나 백신 0.56%로 모두 1% 이하임을 밝혔다"며 "이는 화이자 백신을 257명, 모더나 백신을 178명이 접종했을 때 각각 1명씩만 백신의 효과를 볼 수 있음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1명의 접종자가 백신의 효과를 보기 위해 각각 256명과 177명이 백신의 부작용을 감수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또 "영국의학저널의 도시(Doshi) 부편집장은 제약회사의 자료를 검토한 후 그들이 제시한 90% 이상의 효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말하며 백신의 상대적 효능은 최대 19%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며 "그런데 이 수치는 WHO와 미국 FDA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백신 허가 요건인 50% 효과 임계값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

     

    이 토픽(글)의 첫번째 토픽(글) 중,

    "성명서"에 담긴 내용이며, 기사 중 중요한 부분만 소개했으니,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참고하자.

     

    0
    Avatar
    jamnetkr
    Coins: 43,960
    2021-03-01 10:42

    [줌인] 음모인가 선견지명인가…'코로나 백신 반대' 선봉에 선 美 의사

     

     

    오리엔트 박사

    <미 상원 국토안보부 및 정부위원회가 8일(현지시각) 코로나 대응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한 제인 M. 오리엔트 박사. / 하트랜드 인스티튜트>

     

    • 美 상원, ‘백신 의무접종 반대’ 오리엔트 박사 청문회 세운다
    • 오리엔트 박사, 개인 자유·백신 위험성 근거로 의무접종 반대
    • 일부 공화당 의원들도 동조…美 백신 불신 정서 부추길 우려

     

    "백신을 접종할 권리는 개개인에게 있으며, 무엇이 위험한지도 모르면서 사람들에게 위험을 감수하라고 하는 건 무모하다."

     

    어느 인권단체의 주장이 아니다. 미국 의사 면허를 소지한 제인 M. 오리엔트 박사가 코로나 백신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인터뷰한 내용이다. 미국 의료계 주류 의견과도 배치된다.

     

    미 행정부가 이번주 내로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을 승인하고 대대적인 접종 권유 캠페인을 벌일 것으로 예상 되는 가운데, 한 의사가 이런 흐름에 대놓고 반대 의사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8일(현지시각) 미국 NBC,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상원 국토안보부 및 정부위원회는 이날 열리는 코로나 대응 청문회 증인으로 제인 M. 오리엔트 미 외과의사협회(Association of American Physicians and Surgeons·AAPS) 이사를 채택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위원회 다수를 점하고 있는 공화당이 상의없이 증인을 채택 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오리엔트 박사가 그동안 백신 의무 접종에 반대해온 인물이었다는 점에서 "공화당이 음모론을 퍼뜨린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미 컬럼비아 대학에서 의학 학위를 취득한 오리엔트 박사는 보수 성향 의사단체인 AAPS의 이사를 지내면서 코로나 이전부터 정부 차원의 바이러스 백신 의무 접종에 반대 의사를 표명해왔다. 작년 상원에 보낸 성명에선 "정부의 백신 의무화는 개인의 자유, 자율성, 부모의 선택에 대한 심각한 침해"라고 주장했다.

     

    그는 6일 NYT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스스로를 '안티 백신 주의자(anti-vaxxer)'라고 부르는 것에 반발하면서도 "자가면역 상태이기 때문에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지 않겠다. 정부가 모든 미국인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라고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오리엔트 박사가 정부의 코로나 백신 접종 계획에 반기를 드는 건 개인의 권리를 침해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중인 코로나 백신이 그동안 단 한번도 상업화 된 적이 없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았다는 이유도 들고 있다.

     

    그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은 새로운 과학적 접근법을 이용한다. 어떤 위험인지도 모르면서 사람들에게 위험을 감수하라고 하는 건 무모하다"고도 했다.

     

    이런 주장은 전세계의 '안티 백신 운동가'들의 시각과 일맥상통한다. 전세계 최초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 영국에선 지난달 '안티 백신 시위'에 참여한 사람 150명 이상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정부가 유례없이 빨리 코로나 백신을 승인하고 일반인을 대상으로 대량 접종을 시작한 것을 근거로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이 의심된다고 주장한다. 세계에 내보일 성과가 필요한 정부와 이익을 거두려는 제약사가 합작해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린다는 것이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도 오리엔트 박사의 의견에 동조하고 있다. 애리조나 하원의원 앤디 빅스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 제프 던컨은 오리엔트 박사의 의견에 동조하는 트윗을 썼다. 던컨은 "미국인은 코로나 백신을 맞을 자유가 있어야 하며 이를 거부할 자유도 있어야 한다"고 썼다.

     

    문제는 동조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 미국 퓨리서치센터의 지난달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10명중 4명은 코로나 백신이 나와도 맞지 않겠다고 답했다. 영국 칸타르의 여론조사에서도 75%가 '백신을 맞을 것 같다'고 답했는데 '확실히 맞겠다'고 답한 사람은 42%에 불과했다.

     

    영국 카스경영대학원의 안드레 스파이서 교수는 "국민들에게 백신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는 것이 정부에게 가장 큰 과제가 될 것"이라며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백신이 안전하다는 정보를 계속 주는 것이고 지도자나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백신을 맞게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