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관련 – 의료인 연합 선언문

포럼(Forums) 수수께끼 대각성 백신관련 – 의료인 연합 선언문

  • jamnetkr
    Coins: 52,200
    2021-08-15 14:16

     

    의료인 연합 선언 from 소아랑TV:바로의 바른의학 on Vimeo.

     

    의료인 연합 선언

     

    우리 의료인 연합은 질병과 처음 맞서 환자를 돌보는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간호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지난 1년 6개월 동안 벌어진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를 안타까운 심정으로 주시하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방역 정책을 수립하고 수행함에 있어서 반드시 지켜야 할 다음과 같은 원칙이 있 다고 믿고 있습니다.

     

    첫째, 국민에게 해가 돼서는 안 된다는 원칙입니다. 일선 의료인이 개인을 대상으로 진료 한다면, 방역의 진료 대상은 국민입니다. 진료라는 공통적인 사명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히포크라테스 선언 중 가장 중요한 의학윤리인 이 원칙이 국민에게도 똑같이 적용되어야 합 니다.

     

    둘째, 공중보건과 보건의료 시스템은 그것을 떠받쳐주는 경제의 힘이 보장될 때 유효하고 자유가 과도하게 제한되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방역에 대해서도 경제와 자유가 손상될 수 있는 선을 침범하지 않아야 합니다.

     

    셋째, 모든 방역 정책은 인류가 겪어온 여러 차례의 팬데믹을 통해 습득한 지식, 역학, 감 염학, 면역학, 미생물학 등의 의학적 근거가 있어야 하며, 각 전문가의 합의하에 수립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현재의 방역 정책은 이 세 가지 원칙을 위배하고 있습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대량의 PCR 검사, 사회적 거리두기, 모임 금지, 격리와 감시, 각종 행 정명령 그리고 침묵과 복종의 강요는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하며 반 문명적입니다. 이로 인해 우리 국민은 코로나19 팬데믹에 의한 피해보다 더 큰 경제적, 정신 적, 육체적 피해를 겪고 있습니다.

     

    아직 임상시험이 끝나지 않아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실험적 백신의 대규모 접종과, 소 아·청소년들의 장기적인 마스크 착용은 그 피해를 가늠할 수조차 없는 상황입니다.

     

    또한 현재의 방역은 발열 및 호흡기 환자의 진료 받을 권리를 박탈했고, 자가 격리자라는 이유로, 코로나19 PCR 검사 결과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응급 진료가 필요한 급성심 근경색, 뇌졸중, 중증 외상 환자들이 알맞은 시기에 치료를 받지 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에 일선에서 환자를 진료하는 우리 의료인은 연합을 결성하고 뜻을 모아 다음과 같은 사항을 선언합니다.

     

    모든 학교를 원상태로 개방하여 교육을 정상화하고 야외활동을 활발하게 권장하여 우리의 미래인 소아·청소년의 체력 저하와 교육 부진을 만회해야 합니다.

     

    대량의 PCR 선별 검사는 무수한 가짜 양성자를 낳으므로 막대한 세금과 시간 낭비입니다. 건강한 양성자를 확진자라는 이름하에 격리·감시하는 것은 의학적 타당성이 없을 뿐 아니라 헌법에 보장된 신체의 자유에 위배될 우려가 있으므로 중지해야 하며, PCR 검사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에 국한해서 전국의 각 병·의원에서 의사의 판단하에 실시해야 합니다.

     

    코비드19 백신은 집단시설 수용자, 요양병원 입원환자, 기저질환이 있는 노인 환자 등에 한해서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선별적 접종을 해야 합니다. 소아·청소년에서 코비드19의 치명 률이 인플루엔자의 치명률보다 낮고, 백신 접종이 코비드19에 감염되는 것보다 위험하다는 연구가 있으므로, 안전성이 확립될 때까지 접종을 유보하거나 전면 철회해야 합니다.

     

    코비드19 감염병은 의료전달체계에 따라, 대다수를 차지하는 경증환자는 전국의 일차 의 료기관에서 진료하고, 소수의 중증 환자는 상급 의료기관에서 치료해야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모임 금지가 바이러스 전염을 차단한다는 의학적인 근거는 없습니다. 이러한 정책은 코비드19의 작은 위험성에 비해 지나치게 큰 공포를 일으키고, 코로나19 팬 데믹을 종식 시키는데 이득은 없고 해가 될 뿐이므로 중단해야 합니다.

     

    마스크가 바이러스 차단에 효과가 있다는 의학적인 연구는 불충분하지만, 폐해를 입증하는 연구는 충분하므로 의무화의 정당성이 없습니다. 따라서 착용은 전적으로 개인의 의사에 맡 겨야 하며 만약 의무화한다면, 중증의 환자와 이들을 치료하는 의료인에 국한해야 합니다.

     

    우리 의료인 연합은 근거에 입각한 의학을 통해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전문가 집단으로 이번 팬데믹 사태를 경험삼아 향후 발생할지 모르는 전염병에 올바르게 대처하기 위해 최선 을 다할 것입니다. 본 선언은 다양한 폐쇄정책으로 인한 국민 건강의 악화뿐 아니라 음악, 공연, 스포츠, 예술 등의 문화 쇠퇴를 막고 이전의 역동적인 한국 문화와 경제, 그리고 사람 답게 살 수 있는 환경을 되찾고자 제안되었으며, 국내외의 의학 논문과 각국에서 발표된 통 계를 토대로 의료 전문가의 논의 하에 여야, 좌우, 이념 등의 모든 정치성과 음모론을 배제 하고 순수하게 국민의 건강과 복지를 목표로 작성되었습니다.

     

    위 선언은 코로나백신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 연합에 의해 작성되었되었으며, 이에 동의하여 서명합니다.

     

    2021년 8월 15일

     

    ---

     

    코로나19 백신 관련,

    정부의 정책 및 백신접종 강요가 잘못되어 생각하거나, 또는,

    의료인 연합의 코로나19 및 코로나19 백신 관련 선언에 동참하기 원하는 기어들은,

    위 또는 아래 링크를 통해 의료인 연합 홈페이지 방문 그리고 선언문 서명에 동참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