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의 요상한 장난 – MB 국정원 불법사찰 없었다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박지원의 요상한 장난 – MB 국정원 불법사찰 없었다

  • jamnetkr
    Coins: 52,200
    2021-02-24 12:37

     

    박지원-국정원-사찰

     

    과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불법 사찰을 했다는 의혹을 여권이 지속 제시하는 것에 대해 국정원 전직 직원들은 크게 우려하는 분위기다. 전직 직원들은 특히 기관 수장인 박지원 원장이 직접 나서서 국정원을 다시 정치 전략의 소재로 활용하고 있다며 개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본지는 국정원에서 고위 간부를 역임한 몇몇 인사들을 접촉해 전직 직원들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전직 직원들은 한결같이 "그간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에 대해 샅샅이 조사를 했는데 더 이상 조사할 게 남았나"라고 한탄했다. 이들은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은 4월 보궐선거에서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기 위한 정략에 불과하다고 입을 모았다.

     

    국정원 전직자들 한탄… "1000여명 불법사찰? 사실 아냐"

     

    •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국회의원 등 1000여명의 각계인사에 대해 불법 사찰했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 문재인 정부는 이미 이명박 정부 시절 활동한 국정원 간부 여럿을 구속 수사했다. 하지만 구속된 간부들 어느 누구에게도 그와 같은 혐의는 없었다.
    • 이때 검찰은 국정원의 메인 서버 등 존안자료(보존 문건)를 샅샅이 뒤졌지만 1000여명이나 되는 인사들을 사찰했다는 아무런 혐의도 증거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

     

    "국정원의 정당한 정보수집 활동을 불법사찰로 몰아가려는가"

     

    • 노무현 정부에서 국정원 고위간부를 역임하고 퇴직한 한 인사는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을 들고 나온 것이 여당의 선거전략의 일환이라고 의심했다.
    • 이 전직 고위간부는 "먼저 김대중 정부 시절에는 불법사찰이 없었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이미 박지원 원장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사람이다. 임동원·신건 원장이 불법 도청으로 형을 받은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텐데, 정보기관의 수장이 이처럼 쉽게 거짓을 말하는 건 중대한 문제"라고 비판.

     

    "'국회 요구 시 공개하겠다'라니… '4월 보선 개입'이란 비난 자초"

     

    • 이 전직 고위간부는 또 "박지원 원장이 '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불법 사찰을 한 개연성이 있다'고 말했는데, '개연성이 있다'는 정도의 의혹을 과연 국회 공식석상에서 언급하는 게 타당한가"?
    •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국정원 전직 직원은 박지원 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에 사전 협의가 있었을 것이란 추정을 내놨다.
    •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16일) '정보기관의 사찰성 정보 공개 촉구를 위한 특별결의안'을 발의한 것으로 보아 민주당과 국정원이 사전 교감을 가진 게 아닌가 싶다"라며 "이를 통해 '정치 사찰' 문제를 선거용으로 부각하려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닌지 의심이 돼 국정원 전직 직원으로서는 안타깝기 짝이 없다"고 한탄.

     

    ---

     

     

    ---

     

    그깟 선거...

    그런데 그 선거때가 가까이 오긴 왔나보네...

    ㅉ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