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핵 보고서 – 인공기 뒤덮인 한반도 수정

포럼(Forums) 수수께끼 미국 핵 보고서 – 인공기 뒤덮인 한반도 수정

  • Avatar
    jamnetkr
    Coins: 43,960
    2020-12-12 21:55

     

    미국-핵-보고서-1

    <지난 2일 미국 국방부가 발표한 핵 태세 보고서에는 러시아의 영토에 쿠릴열도가, 중국 영토엔 대만이 포함돼 있었다.>

     

    미국-핵-보고서-2

    <1월 초 인터넷에 유출된 보고서한반도 지도가 인공기로 뒤덮여 있다.>

     

    미국 국방부가 2일(현지 시각) 발표한 2018년 ‘핵 태세 검토보고서(NPR·Nuclear Posture Review)’에 포함한 지도에 대만을 중국의 영토로 표시했다가 3일 대만을 다시 중국 지도에서 제외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국방부는 핵무기 정책 기조를 담은 NPR 보고서를 2일 발표하면서 중국 영토에 대만을 포함한 지도를 게재했다. 이 때문에 미국 정부가 이전과 달리 마치 대만을 중국 영토인 것처럼 소개해 오해를 낳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한 러시아 영토를 표기할 땐 현재 일본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쿠릴열도를 러시아 영토에 포함하는 바람에, 미국 정부가 두 국가의 핵 위협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영토 크기를 과장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미국 국방부는 오류를 인정하고 3일 저녁 인터넷에서 보고서를 내렸다가, 몇 시간 후 다시 게재했다. 이와 관련, 펜타곤 측은 “핵 태세 보고서에서 오류가 발견됐다”면서 “미국의 대(對)대만 정책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앞서 핵 태세 보고서 초안에서도 한반도 지도에 오류가 있어 논란이 일었던 적이 있다. 지난달 초 인터넷에 유출된 보고서에서는 한반도를 북한 인공기로 뒤덮은 지도가 게재됐었다. 미국 국방부는 2일 발표한 최종 보고서에서는 이를 수정했는데, 러시아와 중국의 지도에서는 미처 오류를 파악하지 못했던 것이다.

     

    핵 태세 보고서는 미국의 핵무기 정책의 틀을 제시하는 것으로 8년마다 발표된다.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향후 5~10년의 핵 정책 관련 예산 편성이 결정된다. 이번 보고서는 국방부 홈페이지에 한글 요약본도 실렸고, ‘북한’을 50번 언급했다.

     

    ---

     

    위 기사는 2018년 2월 5일 오전 10시 19분 작성되었다.

    그러니까 최초 인터넷에 유출되었을 당시엔, 쿠릴열도는 러시아 영토로, 대만은 중국으로,

    그리고, 한반도는 인공기로 표기했던 것이다.

     

    실수로?

    실수로 우방국이라 자처하는 미국은,

    한반도를 태극기로 뒤덮은 실수를 한 것도 아니고 "인공기"로 뒤덮었다.

    과연 실수일까...

    기어들의 생각은?

     

    추신) 좋은 정보를 알려준 미스터리갤러리 "ㅇㅇ"갤러 고마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