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검찰, DJ 비자금 추적했던 정보원 전격 기소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미국 연방검찰, DJ 비자금 추적했던 정보원 전격 기소

  • jamnetkr
    Coins: 52,200
    2021-01-30 14:26

    미국(美) 연방검찰, DJ 비자금 추적한 해외 정보원 전격 기소

     

     

    김대중-비자금

     

    미국 국세청(IRS) 소속 브라이언 조가 DJ 비자금 추적에 나선 배경

     

    미국 현지에서 김대중(DJ) 전 대통령 비자금 추적에 나섰던 미국 국세청(IRS) 조사관이 신원도용과 송금 사기(wire fraud)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복수의 미(美) 언론보도에 따르면, 미국 연방검찰청 산하 뉴욕 동부지검은 지난 1월 26일(현지 시각) IRS 조사관 브라이언 조(한국이름 조용희·49)가 “업무를 통해 접근할 수 있는 정보를 도용해 이득을 취했다”며 그의 기소 배경을 밝혔다.

     

    연방검찰이 작성한 기소장에 따르면, 2008년 IRS에 채용된 브라이언 조는 범죄수사 특수요원으로 활동하던 중 ‘존 도’(John Doe)라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의 정보를 입수했다. 브라이언 조는 ‘존 도’ 명의의 정보를 이용해 허위 신원확인 문서를 만들고, 이 문서를 통해 해외에 법인을 설립하는 신원도용 사기를 저지른 혐의도 받고 있다.

     

    연방검찰은 또 브라이언 조가 도용한 신분과 허위서류를 이용해 소득 및 재산을 부풀린 해외 은행 잔고 증명 등으로 맨해튼 어퍼이스트사이드에 고급 콘도를 구입하고, 해외 은행에서 수십만 달러를 불법적으로 들여왔다고 판단했다.

     

    연방검찰은 브라이언 조의 사진이 촬영된 타인 명의의 필리핀, 마셜 제도 신분증과 기니비사우 여권을 입수했다고도 했다. 브라이언 조의 유죄가 확정되면 최장 2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는 게 미국 언론의 시각이다.

     

    (생략)

     

    월간조선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참고합시다.

     

    ---

     

    브라이언 조(한국이름 조용희·49)가 어떤 계기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을 추적하게 되었는지에 관해선,

    지난 토픽(글) "김대중 미국 비자금 터졌다!"를 참고하자.

     

     

    바야흐로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대한민국 국정원과 국세청의 요청으로 미국 내 DJ 비자금을 추적했던 인물이다.

     

    나는, 이번,

    미국(美) 연방검찰의 DJ 비자금을 추적했던 정보원 브라이언 조(한국이름 조용희·49)가 전격 기소된데 관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자마자, 전격적으로 기소되었다는 점에, 주목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