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민노총 감염자를 광화문 집회 감염자라고 발표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문재인 정부, 민노총 감염자를 광화문 집회 감염자라고 발표

  • Avatar
    jamnetkr
    Coins: 36,670
    2020-08-27 12:22

     

    img

     

    문재앙 정부가 또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어.

    보건 당국과 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이끄는 지방자치단체가 '민노총 집회 참석 확진자'를 '광화문 집회 참석 확진자'로 거짓 발표를 한 거야.

     

    이 우한 폐렴 확진자는 집회에 다녀온 뒤에도 거의 매일 외출했고,

    특히 우한 폐렴 검사 이후에도 자가 격리 의무를 위반하고 마스크 없이 외부 활동을 했던 사실도 드러났어.

    평택시청은 22일, 오산시청은 24일 '평택 65번 확진자'에 관한 정보를 각각 홈페이지에 올렸어.

    오산시에 거주하는 남자(40대)씨가 평택의 한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이었지.

     

    두 지자체는 민노총 남자의 추정 감염 경로를 '광화문 집회 관련'이라고 명시했어.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도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광화문 8월 15일 집회와 관련해 조사 중, 40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176명"이라고 발표했어. 이 숫자에는 민노총 남자가 포함되었지.

     

    img 2

     

    보건 당국이 말하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란 지난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진행된 우파·기독교 단체의 정부 규탄 집회를 말해.

    이날 비슷한 시각 세종대로에서 500m 정도 떨어진 종각역(보신각) 주변에서도 민노총 집회가 열렸어.

     

    '기자회견'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진행됐지만 실제는 2000여 명이 참석한 집회였지.

    하지만 문재앙 정부는 광화문 집회 참가자만 코로나 의무 검사 대상으로 지정,

    휴대전화 위치 정보를 추적해 검사하고 확진 인원을 매일 발표하면서,

    민노총 집회 참석자는 아예 검사 대상에서도 제외했어.

     

    정부·민주당은 최근 광복절 광화문 집회를 마치 우한 폐렴 재확산의 주범인 것처럼 집중 공격했어.

    그러나 민노총 집회에 참석했던 남자도 확진자로 판정나면서 정부가 우파 성향의 광화문 집회만 표적 삼아 코로나 확산 책임의 희생양으로 삼으려 했다는 것이 나타난 거야.

     

    평택시와 오산시는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정장선 시장과 곽상욱 시장이 이끌고 있어.

     

    img 3

     

    민노총 남자는 15일 종로 '민노총 8·15 노동자대회'에 참가했던 민노총 기아자동차 화성지회 노조 전임자였어.

    보건 당국에 따르면, 남자는 민노총 집회에 다녀온 뒤에도 활발하게 외부 활동을 했다고 해.

    특히 21일 오후 2시쯤 평택의 한 병원에서 우한 폐렴 검사를 받았으나, 이후에도 돌아다녔어.

    우한 폐렴 검사를 받은 사람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 의무가 생기거든.

    그러나 민노총 남자는 이를 어기고 다음 날(22일) 아침 7시 30분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집을 나섰고,

    동네 주변 야산에 올랐다가 1시간여 만에 귀가했어.

    그날 오후 보건 당국은 그에게 확진 판정을 내렸어.

     

    평택시청은 24일 오후 한 매채가 왜 광화문 집회 참석자로 홈페이지에 공개했느냐고 질의를 하자,

    이후 '보신각 집회 참석자'로 수정했어.

     

    img 4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민주노총 확진자로 인한 추가적인 우한 폐렴 노출 위험도가 높아진다고 하면 광화문 집회 참석자와 유사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어.

     

    민노총은 브리핑 자료를 내고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15일 기자회견이라 단정하지 말아 달라"며 "민노총 남자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검사를 받은 나머지 조합원은 음성으로 판정됐고, 집회 전주에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노동자가 있었다"고 둘러댔어.

    지난 광복절 민노총은 2000명을 동원한 '노동자대회'를 열면서 '기자회견'이라는 단어를 붙였어.

    서울시가 당일 집회를 금지했지만 '기자회견'은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야.

     

    참가자들이 함께 율동에 맞춰 노래하며 구호까지 외치는 명백한 집회 형식으로 진행되었어.

    그러나 광화문 집회에 대해 해산 명령을 내렸던 경찰은 이 집회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어.

     

    img 5

     

    이런줄도 모르고 무작정 문재인 정부가 의도한 대로 교회 욕만 한 인간들, 멍청함을 스스로 인증했지?

    당연히 나머지 교회 확진자도 못 믿을 상황이야.

     

    문재인 정부에게는 팩트가 중요하지 않아.

    요즘 좌파공화국에서 중요한건 단 하나야.

     

    좌파냐? 아니냐? 이 두가지 뿐이야.

    좌파면 다 용서돼고, 반대편이면 매장해 버려.

     

    박원순, 오거돈이 좌파가 아니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지금 나라 뒤집어졌겠지.

     

    조작, 선동, 날조가 없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문재인 정부!

    정부와 지자체가 시민들과 교회에 뒤집어씌우고 정치적으로 이득얻겠다고 국민들 목숨을 팽개쳐 버린 셈이야.

     

    ---

     

     

    민노총-확진자

     

    ---

     

    참 충격적인 나라고,

    참 충격적인 정부다.

    참고로,

    문재인과 문재인 정권 때문에, 선동을 당해서,

    전광훈과 그가 세운 교회를 비판하는건 아니다...

    들을 귀 있는자면, 들어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