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신 아파트 선택하는 청와대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문재인 대신 아파트 선택하는 청와대

  • Avatar
    jamnetkr
    Coins: 36,670
    2020-08-08 10:44

     

    노영민-강민석-김조원-김외숙-김거성-강기정-윤도한

     

     

     

    노영민

     

    "역시 청와대보다 강남 아파트지", "책임지겠다고? 집 팔기 아까워서 사퇴하는 속셈 모를 줄 아나", "권력은 짧고 아파트는 영원하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는 기사에는 이같은 비난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이들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인가'라고 묻자 이 관계자는 재차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만 답했다.

     

    청와대-수석들-아파트

     

    정말 추하다...

    국민들에겐, 월세가 뭐가 나쁘냐!

    국민들에겐, 세금만 열심히 내라!

    이짓하면서...

    정작 자신들은 저짓들 하고 있다.

     

    정말 추하다...

    너무 추해서, 말로 글로라도 상종 자체를 하고싶지 않다...

    사람으로 여겨지지 않는다...

    저들을 추종하는 조센징들도 사람으로 여겨지지 않는다...

     

     

     

     

     

     

    무제

     

    정부가 4일 오전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8‧4대책 발표에서 "2025년이면 우리나라 전체 임차 가구의 약 25%가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도록 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25년이면 전체 임차가구의 25%가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서민 주거안정에 가장 중요한 과제가 주택임대차 시장의 안정이라고 정부가 인식하고 있는 만큼 전·월세 걱정, 이사 걱정 없는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부동산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는 강한 반발이 나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은 강남 살면서 국민들은 임대주택에 살라는 것이냐"며 "계층 사다리를 완전히 끊어 버리는 정책이다. 돈 없는 사람은 닭장 같은 임대아파트에서 평생 살아가라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누가 임대를 원한다고 했느냐"며 "국민은 내 집에 내가 꾸미고 싶은 대로 꾸미며 살고 싶다. 정부가 내 집 마련의 꿈을 박살내고 있다"고 했다.

    이외에도 네티즌들은 "자녀가 크면 임대주택에 사는 것이 창피하다고 대부분 이사를 한다. 정부 정책은 현실을 모르는 것" "현재 국민들은 단순히 거주할 곳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더 좋은 집에 살고 싶어 하는 것인데 임대주택에 만족하라는 것이냐" "가재 붕어 개구리들은 평생 내집 마련 꿈도 꾸지 말라는 것" "강남에는 임대공급을 하지 않고 강북에만 임대를 다 때려 박아 강남과 강북을 다른 세계로 만들 작정"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0
    Avatar
    jamnetkr
    Coins: 36,670
    2020-08-08 11:14

    28년 법조인의 일침... 전주혜 "법이 무슨 3분카레도 아니고" 민주당 참교육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