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잎으로 만든 코로나 백신, 임상 3상 돌입

포럼(Forums) 뉴스 앤 이슈 글로벌 이슈 담뱃잎으로 만든 코로나 백신, 임상 3상 돌입

  • jamnetkr
    Coins: 52,745
    2021-03-29 16:42

     

    백신-담뱃잎

    <캐나다 바이오기업 메디카고의 직원들이 코로나 백신을 생산하는 담뱃잎을 살피고 있다. 담뱃잎 백신은 이달부터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갔다./메디카고>

     

    코로나 전쟁에 담배도 참전했다. 영국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캐나다 바이오기업 메디카고는 지난 16일 담뱃잎을 재배해 만든 코로나 백신이 최종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메디카고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니코티아나 벤타미아나’라는 식물에 주입했다. 호주 원산지인 이 식물은 연초를 만드는 니코티아나 타바쿰과 같은 담배속(屬)이다. 메디카고는 담뱃잎에서 바이러스 입자를 뽑아 GSK의 면역증강제와 함께 18세 이상 3만명에게 시험할 예정이다. 임상 3상은 미국과 캐나다 등 10국에서 진행된다. GSK는 연말쯤 최종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 백신 생산 속도 획기적으로 줄여 : 메디카고가 담뱃잎에서 추출한 입자는 겉모양은 바이러스와 똑같지만 유전물질이 없어 인체에 들어가도 복제되지 않는다. 그만큼 안전성이 높다. 더 큰 장점은 속도이다. 독감 백신처럼 달걀에 바이러스를 주입해 백신을 만들면 6개월이 걸리지만 담뱃잎 백신은 6주면 된다.
    • 코로나 치료제 만드는 농업 파밍 : 담뱃잎 백신은 농작물과 가축을 이용해 치료제를 만드는 이른바 파밍(pharming, 분자농업)의 성과다. 파밍은 약(pharmaceutical)과 농업(farming)의 영어 단어를 합친 말이다. 파밍은 코로나 치료제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미국 바이오 기업인 사브 바이오세러퓨틱스는 지난해 5월 젖소 혈액에서 추출한 사람 항체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실험에 성공했다. 회사는 지난해 8월부터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클릭"하면 되겠다.

     

    ---

     

    우리는 위 신문기사를 통해서 몇가지 사실을 다시금 기억해야 할 것 같다.

    • 첫째. 코로나백신 접종 후 백신이 인체에 들어가면, 어떤 종류의 유전물질인지, 그 유전물질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지 알 수 없지만, 인체내에서 유전물질이 복제된다는 사실이다.
    • 둘째. 인간은 이미, 젖소에게 사람 항체 유전자를 주입하는것 까지, 진행에 성공을 거뒀다는 점이다...

     

    어쨌든 오히려,

    담뱃잎 백신이 더 안전해 보이는건 사실이다.

     

     

     

    jamnetkr
    Coins: 52,745
    2021-03-29 16:45

    공공기관도 거부하는 백신?…한전 직원 53% "접종 안해"

     

     

    백신-한전-접종안해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겠다고 연일 강조하고 있지만 공공기관에서조차 우선접종대상 직원 중 상당수가 백신접종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필수 근무자)' 자료에 따르면 한전 우선접종 대상자 4841명 가운데 53%에 해당하는 2545명이 백신접종 미동의 의사를 밝혔다. 직렬 대상자로는 ICT 119명 중 85명(71.4%), 배전 2854명 중 1418명(49.7%), 송변전 1798명 중 1042명(58.0%) 등이 우선접종에 동의하지 않았다...

     

    자세한 기사 전문을 읽고 싶다면,

    위 출처 링크를 "클릭"하면 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