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병, 헤엄귀순자를 출퇴근 간부로 생각한 듯?

포럼(Forums) 수수께끼 감시병, 헤엄귀순자를 출퇴근 간부로 생각한 듯?

  • Avatar
    jamnetkr
    Coins: 46,890
    2021-02-24 13:16

     

    서욱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은 강원 고성군 해안을 통해 귀순한 북한 남성과 관련해 당시 감시병이 귀순자를 출퇴근하는 간부로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23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초동 대응이 늦은 이유를 묻는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 질문에 “출퇴근하는 간부로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늑장보고 의혹과 관련해선 “민간인통제선 근방에서 민간인이 발견된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까지 장관이나 합참의장한테 보고하는 시스템은 아니다”라며 “그런 정도 상황으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욱2

    <23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강원 고성군 해안을 통해 귀순한 북한 남성은 북에서 남으로 흐르던 연안 해류를 타고 헤엄을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북한에서 어업에 종사해 바다에 익숙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서 장관은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 질의에도 “민통 초소 근방에서 일반인이 식별돼 방심한 것으로 보인다”며 “철책 훼손 유무를 확인했는데 이상이 없으니 더 방심한 것 같다. 잘못된 조치”라고 말했다.

     

    또 겨울 바다를 6시간 동안 헤엄칠 수 있느냐는 강 의원의 지적에 “당시 해수온도를 고려했을 때 쉽지 않긴 한데, 장비와 복장을 자세히 살펴보고 전문가 의견을 들으니 가능하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귀순자가 부유물이나 목선, 추진체를 활용했느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을 놓고 검토했는데 (귀순자) 진술이나 저희가 갖고 있는 증거물을 종합해볼 때 그런 부분은 아니고 (수영을 했다는 귀순자) 진술 내용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

     

     

    ---

     

    이 글을 읽을, 기어들의 생각은 어떠하냐.

    서욱이란 국방부장관의 변 "감시병이 귀순자를 출퇴근하는 간부로 생각한 것 같다"는 이 말이,

    과연 신빙성이 있는 말이며, 현 국방부장관의 입에서 나올수 있는 말이냐.

     

    서욱 국방부장관의 말대로라면,

    지난 뉴스 및 방송의 내용들은 모두, 거짓말이 된다.

    예를들면, 수중추진기를 타고왔다는 군 교신내용을 보도한 TV조선의 보도,

    예를들면, 머구리를 입고 왔다는 신인균의 국방TV 방송...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나.

    누가, 대국가, 대국민을 향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되냐.

     

    위 동아일보 언론의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는 전제하에,

    나는 서욱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최소한 신인균의 국방TV는,

    귀순했다는 그 귀순자가 헤엄을 쳐서 왔다는 당일 파도와 바람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했다.

     

    오리발귀순자-무장공비다-3

     

    그런데 서욱은,

    겨울 바다를 6시간 동안 헤엄칠 수 있느냐는 강대식 의원의 지적에,

    당시 해수온도를 고려했을 때 쉽지 않긴 한데, 장비와 복장을 자세히 살펴보고 전문가 의견을 들으니 가능하겠다고 판단했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어떤 전문가? 그 전문가란 누군데?

     

     

    ---

     

    추신_

     

    이래서, 정보는 정확하게 전달되어야 한다. 이 글을 읽는 기어들아! 한 번 생각해봐라.

    너희는 세월호 사건때, 전문가도 아니면서 전국민과 국가를 상대로 마이크를 잡고 카메라 앞에 서서 전문가 행세를 했던,

    사람들이 기억나지 않냐. 그게 옳은 행위냐. 그게, 사기다.

     

    정보원이면 최소한 그가 어떤 정보원인지, 전문가라면 그게 어떤 전문가인지 최소한의 정보를 밝혀야 한다.

    설사 정보원이 있다 할 지라도, 설사 전문가를 통해 정보를 얻었다 할 지라도,

    공인이라면, 기자라면, 국방부장관이라면, 스스로, 최소한의 확인은 한 후,

    그 정보에 관한 진실 혹은 사실 여부를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게, 최소한의, 공인으로써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가정을 해보자.

    가령 A라는 사람이, 아는 사람에게 그날 파도와 바람이 강해서 헤엄쳐서 귀순하는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들었다.

    그런데 B라는 사람은, 아는 사람에게 파도와 바람이 강했지만, 충분히 귀순할 수 있다고 들었다.

    A와 B는 모두, 누군가에게 들은 말이다. 어떤게 진실이고 어떤게 사실일까.

    따라서 남은건, 데이터를 확인하는 방법밖에 없다.

     

    누군가에게 들은 그 말이, 이콜(=) 진실 혹은 사실관계가 될 순 없는 것이다.

    그런데도, 이 나라의 기레기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아무나를 갖다 붙인다.

    그게 마치, 사실인냥...

     

    ---

     

    다시 말하지만 최소한,

    신인균의 국방TV도 TV조선도,

    그날의 파도와 바람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그리고 육군 22사단으로부터라는 최소한의 정보와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연구위원 김대영이라는 정확한 정보를,

    분명하게 밝혔다.

     

    그리고...

    그 2021년 2월 19일 TV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온다.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현장 사진 요청과 함께 여러 의혹에 대해 질의했지만, 정보당국이 사진을 모두 수거해가며, 군에 함구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리적인 의심이다.

    나는 서욱이, 국가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이란 한 나라의 국방장관이...

    우리는 현재, 이런 나라에 살고있다...

     

     

     

     

    0
    Avatar
    jamnetkr
    Coins: 46,890
    2021-02-24 17:49

    美 대통령 직보 특수정찰기, 한국군(韓國軍)·정보기관 털었나?!

     

     

    <현재 신인균의 국방TV 및 군사TV는 43기어에선 영상재생이 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신인균의 국방TV 및 군사TV의 방송영상을 짜집기해서 신인균의 국방TV 및 군사TV를 호도하는 세력이 있기 때문에, 타 커뮤니티 또는 사이트에서의 영상재생이 되지 않도록 설정을 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방송을 자세히 시청하고 싶다면, 위 링크를 타고 방송시청을 하면 되겠다.>

     

     

    위 신인균의 국방TV "6:49초" 부터 시청하면,

    위 서욱에 대한 내 생각과 정확하게 일치하고 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굳이 신인균의 국방TV를 소개하며,

    내 의견, 내 생각과 견해가 같다고 하려는건 아니다.

    이게, 일반적인 생각일 것이기 때문이다.

     

    이적행위! 여적행위!

    간첩을 도와준 죄에 관한 멘트까지 나온다...

    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