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irit & Strategy

Spirit

 

1. 나는 보수중의 보수고, 우파중의 우파다.

 

같은 보수, 같은 우파임을 자청할 지라도 저마다 생각이 다르고 주장이 다르겠지만, 나는, “완전한 시장 경쟁의 추구와 공정한 시장 경쟁을 위한 완전한 법치의 추구”가 진정한 보수/우파의 가치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완전한 시장 경쟁과 완전한 법치많이 진정한 자유(自由)를 보장해 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나는 이 페이지를 업데이트하는 지금(2018/05/24)까지도 주말이면 편의점 야간 알바를 하고있고, 그렇게 조금 버는 돈으로 쪼개고 또 쪼개서 생활을 하며 꿈을 펼쳐가고 있다. 이런 나는, 원래 내 친구일지라도 또는 나와 같은 보수/우파를 자처한다 할 지라도 정치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지난 2018년 2월 9일 끝끝내 아무런 주장도 하지 않고 늘 미소를 머금고 듣기만 하다가 결국 한마디 하고 말았다.

 

최저임금은 더 인상되어야 하며, 중소기업이 커야 한다는 거짓된 주장!

 

계속해서 같은 주장을 반복하는, 내가 알바하는 편의점에 오는 손님이 자꾸만 내 의견을 묻고 자신의 주장에 동의해 줄 것을 요구하길래, 난 다음과 같이 내가 가진 소신을 전달해 줬다.

 

난 지금 편의점 야간알바를 하면서 꿈을 펼치고 있다. 한번 생각해보자.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한 나와, 이미 사업을 하고 있는 사람이 경쟁을 해야하는데 최저임금이 오르면 누구에게 유리한가?  금수저는 최저임금이 올라도 사람이 필요하면 쓸 수 있다. 하지만 흙수저는 임금이 오르면 오를수록 모든걸 내 한 몸으로 감당해야 한다. 누구에게 유리한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예로 들면 상황이 달라지나.

 

흙수저가 금수저가 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경쟁(競爭)“이다. 경쟁을 할 수 없는 세상이 되어 버리면 흙수저는 영원히 흙수저다. 남에게 빌붙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그래서 난 “최저임금은 더 인상되어야 하며, 동시에 중소기업이 더 커져야 한다”는 그의 주장이 “자기기만(自己欺瞞)”이라고 생각한다.

 

자신은 대기업에 빌붙어서 주는 월급 받아가며 사는 주제가 아닌가… 중소기업이 잘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중에 그 잘 되어야 하는 중소기업에 가서 헌실할 수 있는 사람 손들어 보라. 중소기업이 잘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어떻게 동시에 같은 입으로 최저임금 인상을 주장할 수 있는가. 임금이 오르면 오를수록 흙수저와 금수저의 경쟁은 불가능해 지는 것이고, 중소기업과 대기업간의 경쟁도 불가능해 지는 것이다. 경쟁할 수 없는 세상은 꿈을 꿀 수 없는 세상이다. 그리고 진정한 행복은 꿈을 꿀 수 있는 세상이어야만 가질수 있다. 꿈을 꿀 수 없는 세상이야 말로 진짜 지옥이라고 난 확신한다.

 

최저임금이 올랐더니, 최저임금 올려준 국가가 당신을 가만히 두디? 최저임금이 오른 바로 그 다음날 6개 묶음 생수 3,000원 짜리가 바로 300원 올라 3,300원으로 바뀌었다. 국민연금에서 출발하여 건강보험 등등등 모든 세금이 점프하지 않던가.

 

꿈을 꿀 수 있는 세상을 원한다. 꿈을 꿀 수 있으려면 흙수저인 내가 도전하고 경쟁할 수 있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 나는 보수며 우파적 가치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2. 내가 내 존재를 부정할 수 없듯, 타인의 존재를 인정해라.

 

43Gear의 운영자인 내가 “Spirit & Strategy” 페이지를 작성하며 제일 먼저 “난 보수중의 보수며, 우파중의 우파”라고 내 소신을 밝인 이유는, 내가 강도가 아니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회원이 되어 주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내 정체성 또는 내가 가진 사상을 부정할 수 없는 것이다. 내가 보수며 우파란 이유가 누군가 43Gear.com의 회원이 되는데 걸림이 된다면 난 그에게 정중하게 “괜찮습니다. 더 좋은 커뮤니티 사이트가 많이 있으니 그곳에서 당신의 멋진 활동을 기대합니다” 라고 인사할 것이다.

 

강도가 아닌 자는, 자신의 환경을 강도짓을 하지 않을수 있도록 만든다. 이 환경을 열매라고 하며, 이 열매를 보고 그가 강도인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는 것이다.

 

또 내가 “Spirit & Strategy” 페이지를 작성하며 제일 먼저 “난 보수중의 보수며, 우파중의 우파”라고 내 소신을 밝인 이유는, 진짜로 “쓰레기는 싫기 때문“이다. 쓰레기는 싫다. 누군가가 작성한 글이 당신의 생각과 다르다면 당신도 당신의 생각을 글로 표현하면 된다. 자신과 생각이 다르면 욕을 해도 되나. 자신의 선택많이 옳다고 타인에게 자신의 생각을 강요할 수 없는 것이다. 조금만 자신의 생각과 달라도 욕이 난무하는 상황을 너무나 자주 보게 되지많, 43Gear는 누군가가 작성한 글에 욕, 욕설을 댓글로 남기는 행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나 역시, 인터넷 문화를 좋아한다. 굳이 쓸데없는 열변을 토하지 않더라고 내 소신, 내 확신, 내 신념을 기술할 수 있는 공간이니 말이다. 그런데 나와 생각이 다르면, 나와 생각이 다른 것이지 댓글로 왜 욕을 쏟아 부을까? 누군가가 작성한 글이 누군가를 향한 조롱일 지라도 당사자가 내가 아닌 이상 내가 왜 글 작성자에게 욕을 해야 하는가 말이다.

 

43Gear의 기어(Gear)들에게… 누군가 나와 또는 너와 생각이 다르다면 그저 먼지를 툭툭 털어버리고 각자 갈 길 가자. 모든건 선택의 문제다. 종교도, 이념도, 정치도… 그저 선택한 것이다. 남을 설득할 필요도 없고 설득하려 애 쓸 필요도 없다. 누군가의 종교, 이념, 정치색이 바뀐다 할 지라도 나로 인해 또는 내가 타인의 선택을 바꿀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자.

 

진정한 소통은 내가 존재하듯 나와 다른 타인의 존재도 인정해야 가능한 것이 아닌가. 그러니 누군가 나와 또는 당신과 생각이 다르다 할 지라도 욕! 욕설! 하지 마라! 나는 존재하고 나는 무엇인가 선택할 자유를 만끽하고 있는데 타인에겐 선택도 자유도 없다고 주장할 것인가. 우도 좋고 좌도 좋은데 자기 기분에 따라서 기분 내키면 언제라도 타인에게 욕을 할 수 있는 “쓰레기는 싫은 이유“이다.

 

43Gear에서 타인에게 욕하지 말자. 우도 좋고 좌도 좋은데 쓰레기는 싫다.

 

-웹마스터: 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