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마늘보쌈 도시락 feat. 고기쌈도시락.

CU(씨유) 편의점의 마늘보쌈 도시락을 알아보자.

  

  • 편의점 도시락: CU 마늘보쌈 도시락.
  • 가격: 4900원.
    

CU(씨유) 편의점 마늘보쌈 도시락은 위 이미지와 같이 반찬통(김치, 고추, 무말랭이 무침)을 분리할 수 있는 분리형으로 되어있다. 도시락을 전자레인지를 통해 데울때, 반찬통은 분리해서 데울수 있게 배련한 것이다. 그리고 최근의 CU(씨유) 도시락들을 보면 이와같이 반찬통 분리형 도시락이 자주 보인다.  


CU(씨유)에서 밀고있는, 또는 기획하고 있는 최근의 도시락들을 보면, 고기듬뿍김치제육 이라던지, 삼겹살구이정식, 국민집밥소불고기정식 등등… 한식이 슬로건인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래서 반찬통 분리형 도시락도 생각해 낸 것이 아닐까.    


       

   

마늘보쌈 도시락의 구성은 마늘보쌈 + 김치 + 고추 + 무말랭이 무침 구성 임을 알 수 있다.  

보쌈 고기는 조금은 푸석푸석(?)한 질감이었지만, 결론적으로, 맛있었다. 보쌈 소스로 마늘소스를 곁들였는데, 생각보다 달다란 느낌이었던건 사실이지만, 역시 맛있었고, 한끼의 식사로 괜찮았다! 가… 내 생각이다. 


맛을 이야기 하기에 앞 서, 물가가 자꾸만 오르는 것이 신경이 쓰이고, 도시락의 질도 중요하지만 편의점 도시락 가격이 일반 음식점 가격 만큼이나 오르는 현상이 반갑지는 않아서 가격을 도시락 가성비의 매우 중요한 포인트로 생각하고 있지만, 또 다른 의견이 있다면, 도시락은 어디 까지나 도시락이라고 생각하는 점이다. 예를들면, “불족발 도시락“의 고기 질(質)이 “행복한 왕 족발“의 고기 질(質)과 같으리라는 발상으로 편의점 도시락을 평가하거나 접근하지 않는다.    


이왕지사 말이 나왔으니, CU(씨유)에 바라는 점이 생각났다. 얼마전 “고기쌈 도시락”도 먹어 본 적이 있는데, 누군가와 함께 식사를 해서 사진을 찍지 못했고, 그래서 블로그 포스트 작성도 하진 않았다. 그때 “고기쌈 도시락”의 맛? 또는 느낌?은… 정말 후추향? 말고는 없었다. 물론 고기맛도 있었지만, 그만큼 후추향이 진하고 넘쳤다고 이해해 주면 될 것 같다. 이참에, “고기쌈 도시락”의 소스를 바꿔 보는건 어떨까? 조금은 단맛이 지나치지만 “마늘보쌈”이 훨씬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혹시 “고기쌈 도시락”을 먹어본 기어들이 있을까? 나만 후추향이 지나치다고 느낀 것인지 의견을 듣고 싶기도 하다.   


어쨌든, 편의점 도시락의 가격이 이제 5,000원대를 넘나들게 되었지만, 그래서 가성비가 좋다라고 말 할 순 없겠지만, 최근 CU(씨유)에서 출시하는 도시락들의 기조가 “한식”이라는 점을 가만해서 반찬 구성도, 보쌈 고기의 양도 괜찮았고, 마늘소스의 맛도 좋았다. 맛있게 먹었다.   


-잼-

Share This Post
Written by jamnetkr
운영자(Jamnet)과 동일인. 43Gear.com 운영자이지만 동시에 한 사람의 블로거(Blogger)임. B형. 사수자리. 10PING ID: jamnet@naver.com >> 10PING 추천인에 입력. 고고.
이 블로그 포스트에 투표해 주세요.
0 0

Leave a Reply